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타항공 노조 “8개월 월급 못받았는데 605명 정리해고라니”
입력 2020.09.08 (11:36) 수정 2020.09.08 (11:48) 사회
이스타항공이 회사 매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605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한 가운데, 노조가 설립자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처벌과 고용유지를 위한 정부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오늘(8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은 채 정리해고됐다"며 "그런데 사측·오너·정부·여당·대통령도 우리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노조는 임금삭감과 체불임금 일부 포기 등 기업 회생을 위해 고통을 분담해왔다"면서 "그러나 경영진은 사모펀드와의 매각협상을 철저히 숨기고 정리해고까지 강행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이 모든 과정에서 코로나19 위기를 노사가 함께 극복하고 고용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은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며 "그저 '진짜 오너' 이상직 의원의 매각대금을 챙겨주기 위해 이스타항공을 이윤을 남기는 기업으로 구조조정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국토부는 항공산업 실업대란을 막기 위한 유동성 지원 방안에 매각 중이라는 이유로 이스타항공을 포함시키지 않고 있고, 고용노동부는 경영진의 비도덕적이고 부당한 정리해고 계획을 묵인했다"며 "소속 의원이 오너인 기업에서 극악한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모두 쉬쉬하며 감싸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기자회견 후 대량해고 사태 해결을 위한 개입을 촉구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습니다.

이스타항공은 어제(7일) 오후 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 사실을 개별 통보했습니다. 국제선·국내선을 셧다운 한 올해 3월 말 1천680명가량이던 직원 수는 제주항공으로의 매각 추진과 불발 이후까지 이어진 계약해지·권고사직·희망퇴직 등으로 590명으로 줄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스타항공 노조 “8개월 월급 못받았는데 605명 정리해고라니”
    • 입력 2020-09-08 11:36:02
    • 수정2020-09-08 11:48:24
    사회
이스타항공이 회사 매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605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한 가운데, 노조가 설립자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처벌과 고용유지를 위한 정부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오늘(8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은 채 정리해고됐다"며 "그런데 사측·오너·정부·여당·대통령도 우리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노조는 임금삭감과 체불임금 일부 포기 등 기업 회생을 위해 고통을 분담해왔다"면서 "그러나 경영진은 사모펀드와의 매각협상을 철저히 숨기고 정리해고까지 강행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이 모든 과정에서 코로나19 위기를 노사가 함께 극복하고 고용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은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며 "그저 '진짜 오너' 이상직 의원의 매각대금을 챙겨주기 위해 이스타항공을 이윤을 남기는 기업으로 구조조정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국토부는 항공산업 실업대란을 막기 위한 유동성 지원 방안에 매각 중이라는 이유로 이스타항공을 포함시키지 않고 있고, 고용노동부는 경영진의 비도덕적이고 부당한 정리해고 계획을 묵인했다"며 "소속 의원이 오너인 기업에서 극악한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모두 쉬쉬하며 감싸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기자회견 후 대량해고 사태 해결을 위한 개입을 촉구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습니다.

이스타항공은 어제(7일) 오후 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 사실을 개별 통보했습니다. 국제선·국내선을 셧다운 한 올해 3월 말 1천680명가량이던 직원 수는 제주항공으로의 매각 추진과 불발 이후까지 이어진 계약해지·권고사직·희망퇴직 등으로 590명으로 줄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