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 그린도시’ 25곳 만든다…지역 공모 시작
입력 2020.09.08 (18:53) 수정 2020.09.08 (19:06) 사회
환경부는 도시의 기후변화 대응력을 높이고 생활공간의 녹색 전환을 촉진하는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대상 지역 공모를 내일(9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올해 7월 발표된 그린뉴딜의 8개 추진과제 중 '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한 대표 사업으로, 기후·환경위기 속에서 지속 가능한 환경 도시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환경부는 올해 11월 30일 접수를 마감한 후 평가를 거쳐 12월 말에 25개 지역을 선정할 계획입니다. 대상 지역에는 2년간 2,900억 원이 투입됩니다.

응모를 원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사업계획을 수립할 때 지역별 기후·환경 여건에 대한 진단을 토대로 지역 특성에 맞는 환경개선안을 제시해야 합니다.

연말에 결정될 25개 지역은 사업목적과 예산 규모 등을 고려해 '문제해결형' 20곳과 '종합선도형' 5곳으로 구분해 선정합니다.

문제해결형은 도시의 기후·환경 문제해결을 위해 2개 이상의 사업을 결합, 커뮤니티 단위 수준에서 파급성이 높은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종합선도형은 도시의 기후·환경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도시공간의 선제적인 녹색 전환을 위한 사례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커뮤니티 혹은 그보다 큰 지역을 대상으로 3개 이상의 사업을 결합하게 됩니다.

환경부는 지방자치단체의 사업계획서 작성을 돕기 위해 스마트 그린도시 지원단을 운영하며 상시 자문을 해 주기로 했습니다.

사업 공모 및 지원단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환경부(www.me.go.kr) 및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www.kei.re.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스마트 그린도시’ 25곳 만든다…지역 공모 시작
    • 입력 2020-09-08 18:53:03
    • 수정2020-09-08 19:06:04
    사회
환경부는 도시의 기후변화 대응력을 높이고 생활공간의 녹색 전환을 촉진하는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대상 지역 공모를 내일(9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올해 7월 발표된 그린뉴딜의 8개 추진과제 중 '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한 대표 사업으로, 기후·환경위기 속에서 지속 가능한 환경 도시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환경부는 올해 11월 30일 접수를 마감한 후 평가를 거쳐 12월 말에 25개 지역을 선정할 계획입니다. 대상 지역에는 2년간 2,900억 원이 투입됩니다.

응모를 원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사업계획을 수립할 때 지역별 기후·환경 여건에 대한 진단을 토대로 지역 특성에 맞는 환경개선안을 제시해야 합니다.

연말에 결정될 25개 지역은 사업목적과 예산 규모 등을 고려해 '문제해결형' 20곳과 '종합선도형' 5곳으로 구분해 선정합니다.

문제해결형은 도시의 기후·환경 문제해결을 위해 2개 이상의 사업을 결합, 커뮤니티 단위 수준에서 파급성이 높은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종합선도형은 도시의 기후·환경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도시공간의 선제적인 녹색 전환을 위한 사례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커뮤니티 혹은 그보다 큰 지역을 대상으로 3개 이상의 사업을 결합하게 됩니다.

환경부는 지방자치단체의 사업계획서 작성을 돕기 위해 스마트 그린도시 지원단을 운영하며 상시 자문을 해 주기로 했습니다.

사업 공모 및 지원단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환경부(www.me.go.kr) 및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www.kei.re.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