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추석 선물보내기” 제안…권익위 “선물 상한액 20만원으로 상향”
입력 2020.09.08 (19:29) 수정 2020.09.08 (19: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이동도 자제해야 해서, 태풍 피해까지 입은 농축수산업계 타격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많은데요.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농가 시름을 덜겠다며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제안했고, 국민권익위원회도 추석때 주고받는 선물의 상한액을 잠시 늘리기로 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제안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정부와 방역당국이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만큼, 몸 대신 선물을 보내자는 겁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동을 자제하다 보니까 추석이 너무 삭막하고 쓸쓸해질 것도 같아서... 시름에 잠긴 농축수산인들께도 작은 위안을 드렸으면 하고 바랍니다."]

우선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을 더 많이, 더 싸게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종이 상품권은 월 50만원이던 구매한도를 100만원으로 높이고, 할인율도 10%로 올리겠다고 했습니다.

모바일 상품권 구매 한도도 월 7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높이겠다고 했습니다.

명절에 회사가 직원에게 주던 경조사비의 비과세 한도도 연간 20만원으로 늘리도록 정부와 협의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청탁금지법이 허용하는 한 정부 부처 등도 동참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도 청탁금지법 시행령을 고치기로 했습니다.

추석 명절까지 공직자에게 허용되는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을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개정안은 내일 모레 임시 국무회의를 통과하면 바로 시행될 방침입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다음달 4일까지 적용됩니다.

권익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축수산 업계를 돕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이낙연 “추석 선물보내기” 제안…권익위 “선물 상한액 20만원으로 상향”
    • 입력 2020-09-08 19:30:59
    • 수정2020-09-08 19:51:06
    뉴스 7
[앵커]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이동도 자제해야 해서, 태풍 피해까지 입은 농축수산업계 타격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많은데요.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농가 시름을 덜겠다며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제안했고, 국민권익위원회도 추석때 주고받는 선물의 상한액을 잠시 늘리기로 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제안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정부와 방역당국이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만큼, 몸 대신 선물을 보내자는 겁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동을 자제하다 보니까 추석이 너무 삭막하고 쓸쓸해질 것도 같아서... 시름에 잠긴 농축수산인들께도 작은 위안을 드렸으면 하고 바랍니다."]

우선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을 더 많이, 더 싸게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종이 상품권은 월 50만원이던 구매한도를 100만원으로 높이고, 할인율도 10%로 올리겠다고 했습니다.

모바일 상품권 구매 한도도 월 7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높이겠다고 했습니다.

명절에 회사가 직원에게 주던 경조사비의 비과세 한도도 연간 20만원으로 늘리도록 정부와 협의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청탁금지법이 허용하는 한 정부 부처 등도 동참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도 청탁금지법 시행령을 고치기로 했습니다.

추석 명절까지 공직자에게 허용되는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을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개정안은 내일 모레 임시 국무회의를 통과하면 바로 시행될 방침입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다음달 4일까지 적용됩니다.

권익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축수산 업계를 돕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