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민족대이동 대신 온라인 성묘…미리 본 ‘코로나 한가위’
입력 2020.09.08 (19:3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모니터에 띄워진 차례상에 음식과 수저를 올려놓습니다.

꽃을 선택해 헌화를 하고, 추모 글도 남깁니다.

전국 최대 규모 장지 시설인 인천가족공원의 `온라인 성묘 서비스`입니다.

가상 현실로 봉안 시설까지 찾아갈 수 있고, 공원 측에서 봉안함 사진도 직접 찍어 제공합니다.

`코로나19`로 공원이 폐쇄되는 추석 연휴 기간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데, 사전 신청 첫날에만 100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김명숙/인천시 남동구 :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가족들이) 걱정을 더 많이 하시더라고요, 추석 때 사람들 많이 모여있는 곳을 꺼리셔서…"]

인터넷에 익숙지 않거나, 공원 폐쇄가 아쉬운 성묘객들은 붐비지 않는 때를 이용해 미리 산소를 찾았습니다.

[김영재/인천시 미추홀구 : "추석 전후로 여기(인천가족공원)가 폐쇄됩니다.`코로나19`로 인해서. 그래서 일찍 와서 성묘를 드릴까 해서 왔습니다."]

이번 추석 때 산소를 찾지 않기로 하면서, 벌초를 대행업체에 맡기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경기 구리시도 연휴 기간 시립 묘지 폐쇄를 결정하는 등 지자체들은 추석을 방역의 분수령으로 삼겠다는 계획입니다.

[박남춘/인천시장 :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최대한 이동을 자제하시고, 가족과 함께 이번 추석을 지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코로나19가 `민족대이동`으로 대표되던 추석 풍경마저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
  • [자막뉴스] 민족대이동 대신 온라인 성묘…미리 본 ‘코로나 한가위’
    • 입력 2020-09-08 19:33:28
    자막뉴스
모니터에 띄워진 차례상에 음식과 수저를 올려놓습니다.

꽃을 선택해 헌화를 하고, 추모 글도 남깁니다.

전국 최대 규모 장지 시설인 인천가족공원의 `온라인 성묘 서비스`입니다.

가상 현실로 봉안 시설까지 찾아갈 수 있고, 공원 측에서 봉안함 사진도 직접 찍어 제공합니다.

`코로나19`로 공원이 폐쇄되는 추석 연휴 기간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데, 사전 신청 첫날에만 100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김명숙/인천시 남동구 :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가족들이) 걱정을 더 많이 하시더라고요, 추석 때 사람들 많이 모여있는 곳을 꺼리셔서…"]

인터넷에 익숙지 않거나, 공원 폐쇄가 아쉬운 성묘객들은 붐비지 않는 때를 이용해 미리 산소를 찾았습니다.

[김영재/인천시 미추홀구 : "추석 전후로 여기(인천가족공원)가 폐쇄됩니다.`코로나19`로 인해서. 그래서 일찍 와서 성묘를 드릴까 해서 왔습니다."]

이번 추석 때 산소를 찾지 않기로 하면서, 벌초를 대행업체에 맡기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경기 구리시도 연휴 기간 시립 묘지 폐쇄를 결정하는 등 지자체들은 추석을 방역의 분수령으로 삼겠다는 계획입니다.

[박남춘/인천시장 :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최대한 이동을 자제하시고, 가족과 함께 이번 추석을 지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코로나19가 `민족대이동`으로 대표되던 추석 풍경마저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