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이은 태풍에 망연자실…본격 복구작업에 구슬땀
입력 2020.09.08 (19:34) 수정 2020.09.08 (20:09)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연이은 태풍으로 인한 경북지역의 피해 규모가 상당한데요,

특히, 동해안에 피해가 집중됐는데, 해병대원과 자원봉사자 등이 투입되면서 복구 작업이 점차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하이선이 휩쓸고 간 포항 구룡포의 한 해안가.

주민들과 해병대원들이 가득 쌓인 건물 외벽 잔해와 쓰레기들을 치웁니다. 

힘을 합쳐 부서진 지붕을 수리하고, 마당에 쌓인 파편들도 쓸어 담습니다.

[김상우/피해 주민 : "(태풍이) 두 개 연달아 오니까 피해가 엄청나게 컸어요. 그래도 사람이 안 다친 것만으로도 위로로 삼고 이거야 뭐 수리하면 되는 거고."]

비바람에 뜯겨나간 비닐하우스를 고칩니다.

땅에 떨어진 과일을 줍고 쓰러진 나무를 다시 세웁니다.

해병대원들의 일사불란한 작업에 만신창이가 된 과수원이 점차 제모습을 찾아갑니다. 

[장산/해병대 1사단 하사 : "저희는 국민을 위한 해병대로서 대민지원도 국방의 의무라 생각하고 농민들이 저희 일손이 필요 없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포항 구룡포 등의 피해 복구에 투입된 해병대원과 공무원, 자원봉사자는 모두 2천3백여 명.

연이은 태풍 피해에 망연자실하던 주민들도 도움의 손길에 다시 한번 힘을 내 봅니다. 

[정영환/피해 농민 : "해병대 장병들이 나와서 나무 쓰러진 것도(세워주고) 배도 주워주고 사과도 주워주시고 진짜 많이 도움이 됩니다."]

역대급 강풍과 폭우가 할퀴고 간 경북 동해안, 주민들은 아픔을 잠시 뒤로 한 채 재기를 위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 연이은 태풍에 망연자실…본격 복구작업에 구슬땀
    • 입력 2020-09-08 19:34:03
    • 수정2020-09-08 20:09:19
    뉴스7(대구)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연이은 태풍으로 인한 경북지역의 피해 규모가 상당한데요,

특히, 동해안에 피해가 집중됐는데, 해병대원과 자원봉사자 등이 투입되면서 복구 작업이 점차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하이선이 휩쓸고 간 포항 구룡포의 한 해안가.

주민들과 해병대원들이 가득 쌓인 건물 외벽 잔해와 쓰레기들을 치웁니다. 

힘을 합쳐 부서진 지붕을 수리하고, 마당에 쌓인 파편들도 쓸어 담습니다.

[김상우/피해 주민 : "(태풍이) 두 개 연달아 오니까 피해가 엄청나게 컸어요. 그래도 사람이 안 다친 것만으로도 위로로 삼고 이거야 뭐 수리하면 되는 거고."]

비바람에 뜯겨나간 비닐하우스를 고칩니다.

땅에 떨어진 과일을 줍고 쓰러진 나무를 다시 세웁니다.

해병대원들의 일사불란한 작업에 만신창이가 된 과수원이 점차 제모습을 찾아갑니다. 

[장산/해병대 1사단 하사 : "저희는 국민을 위한 해병대로서 대민지원도 국방의 의무라 생각하고 농민들이 저희 일손이 필요 없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포항 구룡포 등의 피해 복구에 투입된 해병대원과 공무원, 자원봉사자는 모두 2천3백여 명.

연이은 태풍 피해에 망연자실하던 주민들도 도움의 손길에 다시 한번 힘을 내 봅니다. 

[정영환/피해 농민 : "해병대 장병들이 나와서 나무 쓰러진 것도(세워주고) 배도 주워주고 사과도 주워주시고 진짜 많이 도움이 됩니다."]

역대급 강풍과 폭우가 할퀴고 간 경북 동해안, 주민들은 아픔을 잠시 뒤로 한 채 재기를 위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