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절한 뉴스] 오늘부터 독감 무료접종…4가백신 맞으세요!
입력 2020.09.08 (20:21) 수정 2020.09.08 (20:22)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인플루엔자, 독감은 그냥독한 감기가 아닙니다.

바이러스에 의해 걸리는 호흡기 질환인데요.

발열, 기침, 인후통, 대표 증상입니다.

코로나 19와 유사하죠.

증상만으로는 구별하기 어렵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섬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인플루엔자랑 같이 유행하면 코로나19에 의한 중환자뿐만 아니라 인플루엔자에 의한 중환자가 같이 발생하기 때문에 의료 체계에 상당한 부담을 줄 겁니다."]

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이라는 최악의 경우, 막아야 합니다.

코로나19와 달리 독감은 예방백신이 있어 대비 가능하죠.

이를 위해 무료접종 대상이 확대됐습니다.

먼저생후 6개월에서 만 18세입니다.

중고생 추가됐고요,

만 62~64세까지 5백만 명 더 포함됐죠.

전 국민의 37% 천9백만 명이 무료접종 대상입니다.

태어나서 첫 접종이라면 두 번 접종해야하는데요,

그 어린이들부터 오늘 시작합니다.

생후 6개월부터 만 8세까지 2회 접종하는 어린이 먼저입니다.

22일부터는 1회 접종만 하면 되는 어린이와 만 18세까지 청소년이 대상입니다.

임신부도 여기에 포함됩니다.

어르신들은만 75세 이상이 다음달 13일부터 시작입니다.

만 70세에서 74세까진 다음달 20일부터 만 62세에서 69세까진 다음달 27일부터 연말까지 무료접종입니다.

달라진 거 또 있습니다.

바로 백신 종류인대요,

지난해까지는3가 백신이 무료였죠,

무료접종 대상이어도 4가 백신 맞으려면 3~4만 원 내고 맞아야 했는데요,

올핸 4가 백신이 무료입니다.

3가 백신 맞고 B형 독감 걸리는 사례가 많아지자, 이 4가 백신을 권장하는 추세입니다.

그리고 국가 필수예방접종 지원대상 그러니까 무료가 된 겁니다.

의료기관 혼잡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이나 전화 등으로사전예약하는 게 좋고요,

예진표를 작성하고 가는 게 도움되겠죠.

독감백신은 맞으면 2주 후부터 방어체계가 형성됩니다.

따라서 유행 2주 전까진 접종을 마쳐야 합니다.

11월 중순에서 12월 초독감유행주의보가 발령됐던 만큼 늦어도 11월 초까지는 접종을 마치는 게 효과적입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 [친절한 뉴스] 오늘부터 독감 무료접종…4가백신 맞으세요!
    • 입력 2020-09-08 20:21:59
    • 수정2020-09-08 20:22:01
    뉴스7(광주)
[리포트]

인플루엔자, 독감은 그냥독한 감기가 아닙니다.

바이러스에 의해 걸리는 호흡기 질환인데요.

발열, 기침, 인후통, 대표 증상입니다.

코로나 19와 유사하죠.

증상만으로는 구별하기 어렵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섬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인플루엔자랑 같이 유행하면 코로나19에 의한 중환자뿐만 아니라 인플루엔자에 의한 중환자가 같이 발생하기 때문에 의료 체계에 상당한 부담을 줄 겁니다."]

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이라는 최악의 경우, 막아야 합니다.

코로나19와 달리 독감은 예방백신이 있어 대비 가능하죠.

이를 위해 무료접종 대상이 확대됐습니다.

먼저생후 6개월에서 만 18세입니다.

중고생 추가됐고요,

만 62~64세까지 5백만 명 더 포함됐죠.

전 국민의 37% 천9백만 명이 무료접종 대상입니다.

태어나서 첫 접종이라면 두 번 접종해야하는데요,

그 어린이들부터 오늘 시작합니다.

생후 6개월부터 만 8세까지 2회 접종하는 어린이 먼저입니다.

22일부터는 1회 접종만 하면 되는 어린이와 만 18세까지 청소년이 대상입니다.

임신부도 여기에 포함됩니다.

어르신들은만 75세 이상이 다음달 13일부터 시작입니다.

만 70세에서 74세까진 다음달 20일부터 만 62세에서 69세까진 다음달 27일부터 연말까지 무료접종입니다.

달라진 거 또 있습니다.

바로 백신 종류인대요,

지난해까지는3가 백신이 무료였죠,

무료접종 대상이어도 4가 백신 맞으려면 3~4만 원 내고 맞아야 했는데요,

올핸 4가 백신이 무료입니다.

3가 백신 맞고 B형 독감 걸리는 사례가 많아지자, 이 4가 백신을 권장하는 추세입니다.

그리고 국가 필수예방접종 지원대상 그러니까 무료가 된 겁니다.

의료기관 혼잡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이나 전화 등으로사전예약하는 게 좋고요,

예진표를 작성하고 가는 게 도움되겠죠.

독감백신은 맞으면 2주 후부터 방어체계가 형성됩니다.

따라서 유행 2주 전까진 접종을 마쳐야 합니다.

11월 중순에서 12월 초독감유행주의보가 발령됐던 만큼 늦어도 11월 초까지는 접종을 마치는 게 효과적입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