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K] 전파 위험 급증, 일상 지키는 방역 수칙은?
입력 2020.09.08 (20:24) 수정 2020.09.08 (20:58)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뒤 여덟 달이 흘렀습니다. 

수도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오는 13일까지, 전북을 비롯한 나머지 지역에는 2단계가 오는 20일까지 연장된 가운데, 전국에서 발생하는 확진자 수는 한 달 가까이 세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전북지역은 확진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긴 하지만, 수도권발 지역 내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제 누구도 감염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게 됐습니다. 

[시민/음성변조 : "많이 불안하긴 해요. 웬만하면 사람 없는 데로 찾아다니려고 피해 다니려고 하고요."]

평일 낮, 전주의 한 식당.

테이블마다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음식을 먹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벗게 되는 마스크. 

식당에 머무르는 동안 코로나19 감염의 주요 경로인 코와 입은 무방비로 노출되기 일쑤입니다. 

카페의 경우, 대화하는 시간이 길어 침방울이 더 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위험한 걸 알면서도 마스크를 쓰고 벗기 쉽지 않습니다. 

[시민/음성변조 : "계속 음료수를 마시잖아요. 근데 마셨다가 다시 또 쓰고 마셨다가 다시 쓰고 하면 아무래도 불편함이 있는 것 같아요."]

[시민/음성변조 : "그건 불가능한 일이죠. 먹을 때 마스크 썼다 벗었다 하는 일은 불가능한 거고."]

이런 가운데, 일상 속 감염 사례는 곳곳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달 17일 군산시내 한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 20대 여성이 비슷한 시각, 다른 테이블에서 식사한 확진자와 접촉한 뒤, 코로나19에 감염되기도 했습니다. 

이 20대 여성과 확진자는 서로 전혀 모르는 사이였습니다.

하루에도 수십 명씩 승객을 실어 나르는 버스 운전사들은 더 불안합니다. 

[박정호/버스 운전사 : "(손님한테)마스크 해야 되는데요. 그러니까, 막 욕을 하면서 너 어느 회사야 그러더라고요. 죄송하다고 하고 막 끌어냈어요."]

[황기하/버스 운전사 : "거의 마스크를 잘 쓰고 (차에) 올라오는데 그중에는 답답해서 한두 분은 마스크를 벗고 앉아 계신 분들이 대부분 계십니다. 인상 쓰는 사람들도 있죠. 저희가 얘기하면..."]

역학 조사 대상자가 많아져, 감염 경로를 놓치게 되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실제, 최근 2주간 전체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사례는 21.3%, 2주 전 12%와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일상 속 감염 위험이 높아진 만큼 방역 수칙 지키기가 더 절실해진 겁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다른 사람만 지키는 게 아니고 스스로 이동과 만남을 억제를 해주셔야 해요. 여전히 지키는 분들만 고통 속에서 수개월을 지내왔고, 지키지 않는 소수의 분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여전히 만남도 가지고..."]

전문가들은 가장 중요한 건 침방울 차단이라며, 방역 효과를 높이기 위해 무엇보다 마스크 착용이 중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일반 시민들이 가장 많이 착용하는 두 가지 종류의 마스크입니다.

하나는 KF94 기능이 있는 보건 마스크고, 하나는 일반 일회용 마스크입니다.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다중이용시설과 같은 장소를 방문할 때는 이렇게 필터기능이 높고 누설률이 낮은 보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두 마스크 모두 부직포 소재의 3중 필터가 있지만, 얼굴에 더 밀착되는 KF94의 공기 누설률은 11% 이하인 데 비해 수술용 마스크는 최소 30% 이상의 공기가 새어나오기 때문입니다. 

[김일두/카이스트 신소재공학과 교수 : "KF80이 (누설률이) 25%이기 때문에, 덴탈(수술용) 마스크는 누설률이 그것보다 훨씬 더 높습니다. 필터율이 아무리 높아도 누설률이 높게 나오게 되면 공기가 새어나온다는 거잖아요. 최대한 비말이 새어나오지 않도록 잘 밀착시켜서 착용하는 게…."]

다중이용시설에서 사용한 마스크는 재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호흡기 면역력이 쉽게 떨어질 수 있는 만큼 코로나 19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게 호흡기 건강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박성주/전북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기도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적절한 습도를 유지해 주기 위해서 따뜻한 음료를 마시는 게 좋겠고요. 실내의 온도와 습도를 적당하게 유지해 주고 환기를 규칙적으로 시켜주는 게 필요하겠습니다."]

또, 가을철 유행하는 독감과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을 스스로 판단하기 어려운 만큼,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우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 [안전K] 전파 위험 급증, 일상 지키는 방역 수칙은?
    • 입력 2020-09-08 20:24:08
    • 수정2020-09-08 20:58:40
    뉴스7(전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뒤 여덟 달이 흘렀습니다. 

수도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오는 13일까지, 전북을 비롯한 나머지 지역에는 2단계가 오는 20일까지 연장된 가운데, 전국에서 발생하는 확진자 수는 한 달 가까이 세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전북지역은 확진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긴 하지만, 수도권발 지역 내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제 누구도 감염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게 됐습니다. 

[시민/음성변조 : "많이 불안하긴 해요. 웬만하면 사람 없는 데로 찾아다니려고 피해 다니려고 하고요."]

평일 낮, 전주의 한 식당.

테이블마다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음식을 먹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벗게 되는 마스크. 

식당에 머무르는 동안 코로나19 감염의 주요 경로인 코와 입은 무방비로 노출되기 일쑤입니다. 

카페의 경우, 대화하는 시간이 길어 침방울이 더 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위험한 걸 알면서도 마스크를 쓰고 벗기 쉽지 않습니다. 

[시민/음성변조 : "계속 음료수를 마시잖아요. 근데 마셨다가 다시 또 쓰고 마셨다가 다시 쓰고 하면 아무래도 불편함이 있는 것 같아요."]

[시민/음성변조 : "그건 불가능한 일이죠. 먹을 때 마스크 썼다 벗었다 하는 일은 불가능한 거고."]

이런 가운데, 일상 속 감염 사례는 곳곳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달 17일 군산시내 한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 20대 여성이 비슷한 시각, 다른 테이블에서 식사한 확진자와 접촉한 뒤, 코로나19에 감염되기도 했습니다. 

이 20대 여성과 확진자는 서로 전혀 모르는 사이였습니다.

하루에도 수십 명씩 승객을 실어 나르는 버스 운전사들은 더 불안합니다. 

[박정호/버스 운전사 : "(손님한테)마스크 해야 되는데요. 그러니까, 막 욕을 하면서 너 어느 회사야 그러더라고요. 죄송하다고 하고 막 끌어냈어요."]

[황기하/버스 운전사 : "거의 마스크를 잘 쓰고 (차에) 올라오는데 그중에는 답답해서 한두 분은 마스크를 벗고 앉아 계신 분들이 대부분 계십니다. 인상 쓰는 사람들도 있죠. 저희가 얘기하면..."]

역학 조사 대상자가 많아져, 감염 경로를 놓치게 되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실제, 최근 2주간 전체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사례는 21.3%, 2주 전 12%와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일상 속 감염 위험이 높아진 만큼 방역 수칙 지키기가 더 절실해진 겁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다른 사람만 지키는 게 아니고 스스로 이동과 만남을 억제를 해주셔야 해요. 여전히 지키는 분들만 고통 속에서 수개월을 지내왔고, 지키지 않는 소수의 분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여전히 만남도 가지고..."]

전문가들은 가장 중요한 건 침방울 차단이라며, 방역 효과를 높이기 위해 무엇보다 마스크 착용이 중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일반 시민들이 가장 많이 착용하는 두 가지 종류의 마스크입니다.

하나는 KF94 기능이 있는 보건 마스크고, 하나는 일반 일회용 마스크입니다.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다중이용시설과 같은 장소를 방문할 때는 이렇게 필터기능이 높고 누설률이 낮은 보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두 마스크 모두 부직포 소재의 3중 필터가 있지만, 얼굴에 더 밀착되는 KF94의 공기 누설률은 11% 이하인 데 비해 수술용 마스크는 최소 30% 이상의 공기가 새어나오기 때문입니다. 

[김일두/카이스트 신소재공학과 교수 : "KF80이 (누설률이) 25%이기 때문에, 덴탈(수술용) 마스크는 누설률이 그것보다 훨씬 더 높습니다. 필터율이 아무리 높아도 누설률이 높게 나오게 되면 공기가 새어나온다는 거잖아요. 최대한 비말이 새어나오지 않도록 잘 밀착시켜서 착용하는 게…."]

다중이용시설에서 사용한 마스크는 재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호흡기 면역력이 쉽게 떨어질 수 있는 만큼 코로나 19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게 호흡기 건강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박성주/전북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기도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적절한 습도를 유지해 주기 위해서 따뜻한 음료를 마시는 게 좋겠고요. 실내의 온도와 습도를 적당하게 유지해 주고 환기를 규칙적으로 시켜주는 게 필요하겠습니다."]

또, 가을철 유행하는 독감과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을 스스로 판단하기 어려운 만큼,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우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길금희

    길금희 golden@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