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8호 태풍 ‘바비’
‘푸틴 정적’ 나발니, 18일 만에 의식 되찾아
입력 2020.09.09 (04:15) 수정 2020.09.09 (14:45) 국제
독극물에 중독된 것으로 알려진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18일 만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났습니다.

베를린 샤리테병원은 나발니가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말을 걸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샤리테병원은 "단계적으로 인공호흡기를 제거할 계획"이라며 "그는 언어적 자극에 반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심각한 독극물 중독에 따른 장기적 후유증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나발니는 지난달 20일 러시아 국내선 항공기에서 갑자기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졌고, 이틀 뒤 독일 시민단체의 지원으로 베를린에 옮겨졌습니다. 사건 직후 나발니 측은 독극물에 공격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에게서 독극물의 흔적이 없었다는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독일 정부는 지난 2일 연방군 연구시설의 검사 결과 나발니가 구소련시절 사용되던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노출됐다는 "의심의 여지 없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냉전 시대 말기에 구소련이 개발한 노비촉은 신체에 노출되면 신경세포 간 소통에 지장을 줘 호흡 정지, 심장마비, 장기손상 등을 초래합니다.

독일 정부는 러시아에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유럽연합(EU)과 함께 제재에 나설 수 있다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이에 대해 독살 시도와 관련한 일체의 책임을 부인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나발니에 대한 독살시도가 어떤 약물에 의해 이뤄졌는지 독일 의료진의 결론을 받으면 조사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푸틴 정적’ 나발니, 18일 만에 의식 되찾아
    • 입력 2020-09-09 04:15:41
    • 수정2020-09-09 14:45:39
    국제
독극물에 중독된 것으로 알려진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18일 만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났습니다.

베를린 샤리테병원은 나발니가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말을 걸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샤리테병원은 "단계적으로 인공호흡기를 제거할 계획"이라며 "그는 언어적 자극에 반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심각한 독극물 중독에 따른 장기적 후유증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나발니는 지난달 20일 러시아 국내선 항공기에서 갑자기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졌고, 이틀 뒤 독일 시민단체의 지원으로 베를린에 옮겨졌습니다. 사건 직후 나발니 측은 독극물에 공격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에게서 독극물의 흔적이 없었다는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독일 정부는 지난 2일 연방군 연구시설의 검사 결과 나발니가 구소련시절 사용되던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노출됐다는 "의심의 여지 없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냉전 시대 말기에 구소련이 개발한 노비촉은 신체에 노출되면 신경세포 간 소통에 지장을 줘 호흡 정지, 심장마비, 장기손상 등을 초래합니다.

독일 정부는 러시아에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유럽연합(EU)과 함께 제재에 나설 수 있다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이에 대해 독살 시도와 관련한 일체의 책임을 부인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나발니에 대한 독살시도가 어떤 약물에 의해 이뤄졌는지 독일 의료진의 결론을 받으면 조사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