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특수 마저 실종 우려…지원 고심
입력 2020.09.15 (09:59)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올 추석에는 고향 방문과 성묘를 삼가자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추석 특수마저 실종될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릉의 한 전통시장입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손님 발길이 크게 줄었습니다.

그나마 외지 관광객이 대부분이고, 장을 보러 온 시민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더욱이 올 추석엔 고향 방문과 성묘를 삼가자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추석 특수는 기대하기 어려워졌습니다.

[배봉식/상인 : "명절 특수라는 거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상인들이라든가 모든 분이 노력을 많이 해서 모자란 부분을 채울 수 있도록 각자가 노력을 많이 해야 된다고."]

이 때문인지 한 건어물시장은 추석을 앞두고 온라인을 통해 상품을 실시간으로 판매하는 방식을 선보였습니다.

이달 말까지 4차례에 걸쳐

대게와 건어물 등을 시중 가격보다 최대 20%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홍기석/주문진건어물시장 상인회장 : "SNS를 통해서 소비자들도 상점가들도 소통의 기회가 라이브 커머스가 아니겠는가. 상인들이 살아갈 수 있는 비대면으로 인해서 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실시간 온라인 판매는 이달 17일부터 23일까지 정선아리랑시장과 평창봉평전통시장 등 강원도 내 7개 특성화 시장에서 진행됩니다.

또, 춘천중앙시장을 비롯한 도내 11개 시장은 2만 원 이상 구매한 뒤 영수증을 제시하면 5천 원 상당의 시장이용권을 지급하는 '페이백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정선군은 우체국 쇼핑몰 특별 판매를 진행하는 등 추석 특수를 붙잡기 위한 다양한 판촉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추석 특수 마저 실종 우려…지원 고심
    • 입력 2020-09-15 09:59:07
    930뉴스(강릉)
[앵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올 추석에는 고향 방문과 성묘를 삼가자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추석 특수마저 실종될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릉의 한 전통시장입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손님 발길이 크게 줄었습니다.

그나마 외지 관광객이 대부분이고, 장을 보러 온 시민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더욱이 올 추석엔 고향 방문과 성묘를 삼가자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추석 특수는 기대하기 어려워졌습니다.

[배봉식/상인 : "명절 특수라는 거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상인들이라든가 모든 분이 노력을 많이 해서 모자란 부분을 채울 수 있도록 각자가 노력을 많이 해야 된다고."]

이 때문인지 한 건어물시장은 추석을 앞두고 온라인을 통해 상품을 실시간으로 판매하는 방식을 선보였습니다.

이달 말까지 4차례에 걸쳐

대게와 건어물 등을 시중 가격보다 최대 20%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홍기석/주문진건어물시장 상인회장 : "SNS를 통해서 소비자들도 상점가들도 소통의 기회가 라이브 커머스가 아니겠는가. 상인들이 살아갈 수 있는 비대면으로 인해서 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실시간 온라인 판매는 이달 17일부터 23일까지 정선아리랑시장과 평창봉평전통시장 등 강원도 내 7개 특성화 시장에서 진행됩니다.

또, 춘천중앙시장을 비롯한 도내 11개 시장은 2만 원 이상 구매한 뒤 영수증을 제시하면 5천 원 상당의 시장이용권을 지급하는 '페이백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정선군은 우체국 쇼핑몰 특별 판매를 진행하는 등 추석 특수를 붙잡기 위한 다양한 판촉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