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아일랜드 자연사 박물관, 동물 뼈 해체작업
입력 2020.09.15 (10:5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거대 동물의 뼈를 원형 그대로 보존하는 아일랜드의 뼈 박물관, '죽은 자의 동물원'입니다.

최근 시설 개축을 위해 전시 중이던 거대한 고래뼈를 해체하는 대대적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리포트]

박물관 천장에 매달린 혹등고래와 참고래의 거대한 골격을 해체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2톤 무게까지 들어옮기는 거중기가 도입돼 뼈들을 실어나르는데요.

휘거나 부러지기 쉬운 오래된 뼈를 다루는 일은 매우 조심스러운 도전입니다.

한자리에서 160년도 더 된 인도 코끼리의 뼈를 분해해 옮기는 작업도 이 전날까지 진행됐다고 하는데요.

더블린에 있는 '죽은 자의 동물원' 측은 뼈들을 안전한 장소로 옮긴 뒤, 천장을 뜯고 지붕을 보수하는 등의 대규모 개축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지구촌 Talk] 아일랜드 자연사 박물관, 동물 뼈 해체작업
    • 입력 2020-09-15 10:58:07
    지구촌뉴스
[앵커]

거대 동물의 뼈를 원형 그대로 보존하는 아일랜드의 뼈 박물관, '죽은 자의 동물원'입니다.

최근 시설 개축을 위해 전시 중이던 거대한 고래뼈를 해체하는 대대적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리포트]

박물관 천장에 매달린 혹등고래와 참고래의 거대한 골격을 해체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2톤 무게까지 들어옮기는 거중기가 도입돼 뼈들을 실어나르는데요.

휘거나 부러지기 쉬운 오래된 뼈를 다루는 일은 매우 조심스러운 도전입니다.

한자리에서 160년도 더 된 인도 코끼리의 뼈를 분해해 옮기는 작업도 이 전날까지 진행됐다고 하는데요.

더블린에 있는 '죽은 자의 동물원' 측은 뼈들을 안전한 장소로 옮긴 뒤, 천장을 뜯고 지붕을 보수하는 등의 대규모 개축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