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가부 장관 “정의연 보조금 엄격히 집행할 것”…野 “감사원 감사해야”
입력 2020.09.15 (11:58) 수정 2020.09.15 (13:43) 정치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검찰 수사에서 횡령으로 지목된 정의기억연대 보조금 문제에 대해 “해당 사안을 엄밀히 검토하고 원칙에 어긋나지 않게 엄격히 집행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5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기소 혐의 가운데 정의연 보조금 부정수령과 횡령 등이 포함돼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보조금 지원 사업에 법과 원칙을 엄격히 적용해 보조금을 집행하고자 한다”면서 “상반기에는 여러 회계사를 통해 사업 검증을 거친바 있고, 하반기 사업에 대해서는 현재 검찰에서 기소가 발표됐기 때문에 엄밀히 검토해 엄격히 집행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추석이 다가오고 있어, 피해자 지원에 소홀하지 않겠다는 점도 유념해서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여가위 전체회의에서 “검찰 수사 결과 보조금 부정수령과 횡령이 드러났는데, 이는 여가부와 정의연이 공조했거나 방조했거나 여가부가 부정수령 여부조차 확인 못 하는 제도적 허점이 있다는 방증”이라며 이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구를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도 “여가부가 어떻게 보조금을 지원했는지 확인할 바가 없었다”면서 “여가위 차원에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해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감사원 감사를 해야 한다는 것은 약간의 억지같다”면서 “시민사회 단체가 운영비가 없다보니 암묵적으로 활동가들의 인건비를 일정 부분 단체 운영비로 기부하는 행위가 관행적으로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춘숙 여가위원장은 “감사원 감사는 여야 협의를 통해 해야하니 유념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가부 장관 “정의연 보조금 엄격히 집행할 것”…野 “감사원 감사해야”
    • 입력 2020-09-15 11:58:56
    • 수정2020-09-15 13:43:35
    정치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검찰 수사에서 횡령으로 지목된 정의기억연대 보조금 문제에 대해 “해당 사안을 엄밀히 검토하고 원칙에 어긋나지 않게 엄격히 집행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5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기소 혐의 가운데 정의연 보조금 부정수령과 횡령 등이 포함돼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보조금 지원 사업에 법과 원칙을 엄격히 적용해 보조금을 집행하고자 한다”면서 “상반기에는 여러 회계사를 통해 사업 검증을 거친바 있고, 하반기 사업에 대해서는 현재 검찰에서 기소가 발표됐기 때문에 엄밀히 검토해 엄격히 집행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추석이 다가오고 있어, 피해자 지원에 소홀하지 않겠다는 점도 유념해서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여가위 전체회의에서 “검찰 수사 결과 보조금 부정수령과 횡령이 드러났는데, 이는 여가부와 정의연이 공조했거나 방조했거나 여가부가 부정수령 여부조차 확인 못 하는 제도적 허점이 있다는 방증”이라며 이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구를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도 “여가부가 어떻게 보조금을 지원했는지 확인할 바가 없었다”면서 “여가위 차원에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해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감사원 감사를 해야 한다는 것은 약간의 억지같다”면서 “시민사회 단체가 운영비가 없다보니 암묵적으로 활동가들의 인건비를 일정 부분 단체 운영비로 기부하는 행위가 관행적으로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춘숙 여가위원장은 “감사원 감사는 여야 협의를 통해 해야하니 유념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