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해외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 확보 협상 순조롭게 진행”
입력 2020.09.15 (13:45) 수정 2020.09.15 (13:54)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을 확보하기 위한 해외 개발사와의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오늘(15일) 기자들과의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개별 다국적 기업과의 협상을 통해서 2천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기로 했는데, 현 상황에서는 백신 확보에 큰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임 국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위탁 생산(CMO) 계약을 맺은 영국 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최소한 천만 명분 이상의 백신을 한국 정부에 공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또 ‘노바백스’도 국내 생산을 하고 있고, ‘화이자’, ‘모더나’ 등도 기업 차원에서 한국에 백신 제공 의사를 내비친 만큼 2천만 명분 백신 확보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임 국장은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최근 임상이 일시 중단되는 등,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성이 완벽하게 검증된 것이 아니라 서두르진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으로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 평가를 거쳐서 ‘백신 예방접종 시행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 국장은 또 최근 중국 국영 제약회사인 ‘시노팜’이 만든 백신에 대해서도, “시노팜 등을 비롯한 중국 3개 회사가 백신 개발 중인데, 이상 반응이 굉장히 낮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함께 “현재 식약처를 통해 검토 중이며 안전성이 보장됐다고 판단되면 해당 백신 도입도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부 “해외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 확보 협상 순조롭게 진행”
    • 입력 2020-09-15 13:45:08
    • 수정2020-09-15 13:54:37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을 확보하기 위한 해외 개발사와의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오늘(15일) 기자들과의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개별 다국적 기업과의 협상을 통해서 2천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기로 했는데, 현 상황에서는 백신 확보에 큰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임 국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위탁 생산(CMO) 계약을 맺은 영국 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최소한 천만 명분 이상의 백신을 한국 정부에 공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또 ‘노바백스’도 국내 생산을 하고 있고, ‘화이자’, ‘모더나’ 등도 기업 차원에서 한국에 백신 제공 의사를 내비친 만큼 2천만 명분 백신 확보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임 국장은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최근 임상이 일시 중단되는 등,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성이 완벽하게 검증된 것이 아니라 서두르진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으로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 평가를 거쳐서 ‘백신 예방접종 시행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 국장은 또 최근 중국 국영 제약회사인 ‘시노팜’이 만든 백신에 대해서도, “시노팜 등을 비롯한 중국 3개 회사가 백신 개발 중인데, 이상 반응이 굉장히 낮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함께 “현재 식약처를 통해 검토 중이며 안전성이 보장됐다고 판단되면 해당 백신 도입도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