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지원 사각지대, 지자체가 챙긴다
입력 2020.09.15 (19:06) 수정 2020.09.15 (19:41)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2차 긴급재난지원금 대책으로 집합금지 시설에 대한 지원책을 내놓았는데요.

광주시가 정부 지원에서 빠진 소상공인 지원책 등을 담은 9차 민생안정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어떤 내용인 지 최송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시가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대책과 별도의 소상공인 지원책을 발표했습니다.

지난달 27일, 3차 지역감염 확산 당시 시가 자체 집합금지 시설로 지정한 실내체육시설과 목욕탕 등 6개 업종과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3천 8백여개 업소에 백 만원씩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소득이 줄어든 연매출 4억 원 이하 소상공인은 정부 지원금을 더하면 최대 2백만원까지 지원받게 됐습니다.

원격수업 등으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고생과 대학생을 비롯해 학교 밖 청소년 등 19만여 명에게는 1인당 10만원씩을 지원합니다.

초등학생과 미취학 아동에 대한 정부 지원금과 형평성을 맞추겠다는 취지입니다.

광주시는 약 8천명의 임신부에게도 10만 원씩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인원 제한 등으로 결혼식에 차질을 빚은 신혼부부에게도 가정당 30만 원을 지원합니다.

지원대상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에 광주에 있는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치른 신혼부부입니다.

광주시는 244억 원이 들어가는 이번 민생안정 대책의 집행을 최대한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이용섭/광주시장 : "재원은 이미 편성된 코로나 19 극복 민생경제 지원 및 일자리 예산과 예비비 등으로 추석 이전에 신속하게 지원하겠습니다."]

광주시는 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체 지원 대상 8개 업종이 정부지원 대상에도 포함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 국회 등과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촬영기자:김강용/영상편집:신동구
  • 정부 지원 사각지대, 지자체가 챙긴다
    • 입력 2020-09-15 19:06:29
    • 수정2020-09-15 19:41:35
    뉴스7(광주)
[앵커]

정부가 2차 긴급재난지원금 대책으로 집합금지 시설에 대한 지원책을 내놓았는데요.

광주시가 정부 지원에서 빠진 소상공인 지원책 등을 담은 9차 민생안정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어떤 내용인 지 최송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시가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대책과 별도의 소상공인 지원책을 발표했습니다.

지난달 27일, 3차 지역감염 확산 당시 시가 자체 집합금지 시설로 지정한 실내체육시설과 목욕탕 등 6개 업종과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3천 8백여개 업소에 백 만원씩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소득이 줄어든 연매출 4억 원 이하 소상공인은 정부 지원금을 더하면 최대 2백만원까지 지원받게 됐습니다.

원격수업 등으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고생과 대학생을 비롯해 학교 밖 청소년 등 19만여 명에게는 1인당 10만원씩을 지원합니다.

초등학생과 미취학 아동에 대한 정부 지원금과 형평성을 맞추겠다는 취지입니다.

광주시는 약 8천명의 임신부에게도 10만 원씩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인원 제한 등으로 결혼식에 차질을 빚은 신혼부부에게도 가정당 30만 원을 지원합니다.

지원대상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에 광주에 있는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치른 신혼부부입니다.

광주시는 244억 원이 들어가는 이번 민생안정 대책의 집행을 최대한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이용섭/광주시장 : "재원은 이미 편성된 코로나 19 극복 민생경제 지원 및 일자리 예산과 예비비 등으로 추석 이전에 신속하게 지원하겠습니다."]

광주시는 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체 지원 대상 8개 업종이 정부지원 대상에도 포함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 국회 등과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촬영기자:김강용/영상편집:신동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