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핑용 개조 버스에 불…배터리가 화재 원인?
입력 2020.09.15 (19:22) 수정 2020.09.15 (22:03)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차량을 개조해 캠핑카로 이용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이 보도 눈여겨 보셔야 겠습니다.

대전의 한 도로에 주차돼 있던 캠핑용으로 개조된 버스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는데요.

소방당국은 짐칸에 설치돼 있던 리튬 배터리가 폭발 화재 원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동한 소방관들이 버스 아래쪽 짐칸에 물을 뿌립니다.

짐칸에서 꺼낸 은색 철제함에서는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어제 저녁 7시쯤 대전시내 한 도로에 주차돼 있던 버스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습니다.

캠핑용으로 개조된 버스였습니다.

["아예 열지를 못 하게 해놨네요. 배터리는 맞는데..."]

철제함에 담겨 있던 건 리튬 인산철 배터리.

불이 난 버스 짐칸에는 셀 단위의 배터리들이 여러 개 선으로 연결된 철제함 3개가 있었습니다.

[이한철/대전 서부소방서 화재조사반 : "각 셀과 셀 사이는 전기가 통하지 않도록 절연 장치가 돼 있습니다. 그런데 절연장치에 문제가 생길 경우에는 화재가 발생할 수 있고요."]

소방당국은 또 배터리가 담긴 철제함 외부 접합부의 접촉 불량이 원인일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리튬 인산철 배터리가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는 안전성이 높고 수명이 길어 캠핑카 등에 많이 사용되지만, 캠핑카 개조시 많은 전기 배선이 들어가 있어 안전장치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으면 위험할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나용운/국립소방연구원 연구사 : "캠핑카에는 캠핑을 하기 위해서 수많은 전기 제품들이 들어가고 전기 배선들이 들어가잖아요. 개조를 하실 때 적정한 용량의 중간중간 차단기, 안전장치들을 잘 구비해서…."]

소방당국은 해당 배터리에 대한 정밀 감식을 의뢰하고 차량 내 누전차단기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캠핑용 개조 버스에 불…배터리가 화재 원인?
    • 입력 2020-09-15 19:22:28
    • 수정2020-09-15 22:03:01
    뉴스7(대전)
[앵커]

요즘 차량을 개조해 캠핑카로 이용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이 보도 눈여겨 보셔야 겠습니다.

대전의 한 도로에 주차돼 있던 캠핑용으로 개조된 버스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는데요.

소방당국은 짐칸에 설치돼 있던 리튬 배터리가 폭발 화재 원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동한 소방관들이 버스 아래쪽 짐칸에 물을 뿌립니다.

짐칸에서 꺼낸 은색 철제함에서는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어제 저녁 7시쯤 대전시내 한 도로에 주차돼 있던 버스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습니다.

캠핑용으로 개조된 버스였습니다.

["아예 열지를 못 하게 해놨네요. 배터리는 맞는데..."]

철제함에 담겨 있던 건 리튬 인산철 배터리.

불이 난 버스 짐칸에는 셀 단위의 배터리들이 여러 개 선으로 연결된 철제함 3개가 있었습니다.

[이한철/대전 서부소방서 화재조사반 : "각 셀과 셀 사이는 전기가 통하지 않도록 절연 장치가 돼 있습니다. 그런데 절연장치에 문제가 생길 경우에는 화재가 발생할 수 있고요."]

소방당국은 또 배터리가 담긴 철제함 외부 접합부의 접촉 불량이 원인일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리튬 인산철 배터리가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는 안전성이 높고 수명이 길어 캠핑카 등에 많이 사용되지만, 캠핑카 개조시 많은 전기 배선이 들어가 있어 안전장치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으면 위험할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나용운/국립소방연구원 연구사 : "캠핑카에는 캠핑을 하기 위해서 수많은 전기 제품들이 들어가고 전기 배선들이 들어가잖아요. 개조를 하실 때 적정한 용량의 중간중간 차단기, 안전장치들을 잘 구비해서…."]

소방당국은 해당 배터리에 대한 정밀 감식을 의뢰하고 차량 내 누전차단기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