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서부 산불 확산…“기후방화범 vs 관리 부실” 공방
입력 2020.09.15 (20:06) 수정 2020.09.15 (20:34)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서부지역의 산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산불 책임을 상대 측에게 돌리며 대선 쟁점으로까지 비화되는 상황입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서부 해안지역인 캘리포니아와 오리건, 워싱턴 등 3개 주를 중심으로 대형 산불이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남한 면적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면적이 잿더미가 됐고, 사망자는 모두 35명으로 늘었는데 이 중 24명은 캘리포니아에서 나왔습니다.

오리건 주에선 50만여 명의 주민에게 대피 경고가 내려졌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대형 산불이 미 서부 12개 주에 걸쳐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삶의 터전을 한순간에 잃은 주민들은 그야말로 망연자실입니다.

[데보라 얼/대피 주민 : "결혼한 지 41년이 됐는데, 그동안 쌓은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산불은 두 달 앞으로 다가 온 미 대선의 주요 쟁점으로 번졌습니다.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지금까지 '기후변화 위기는 과장됐다'는 입장을 취해 온 트럼프 대통령을 "기후 방화범"으로 부르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기후변화를 무시했고, 자연재해 대처에 실패했다는 겁니다.

[조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 “기후 방화범'에게 앞으로 4년 더 백악관에서 일하게 한다면, 미국에서 더 많은 산불이 나더라도 아무도 안 놀랄 것입니다.”]

캘리포니아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은 대형 산불 발생 원인을 주 정부의 관리 소홀로 돌렸습니다.

산불 피해가 큰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주는 모두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패한 곳이기도 합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공화당 대선 후보 : “나무들은 약 18개월이 지나면 쓰러지고, 건조해져서 불쏘시개가 됩니다. 또한 수 년 동안 쌓인 마른 나뭇잎도 화재 원인이 됩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와 바이든 양측 모두 이번 대형 산불을 선거 운동의 기회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영상편집:이진이
  • 美 서부 산불 확산…“기후방화범 vs 관리 부실” 공방
    • 입력 2020-09-15 20:06:44
    • 수정2020-09-15 20:34:05
    뉴스7(청주)
[앵커]

미국 서부지역의 산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산불 책임을 상대 측에게 돌리며 대선 쟁점으로까지 비화되는 상황입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서부 해안지역인 캘리포니아와 오리건, 워싱턴 등 3개 주를 중심으로 대형 산불이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남한 면적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면적이 잿더미가 됐고, 사망자는 모두 35명으로 늘었는데 이 중 24명은 캘리포니아에서 나왔습니다.

오리건 주에선 50만여 명의 주민에게 대피 경고가 내려졌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대형 산불이 미 서부 12개 주에 걸쳐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삶의 터전을 한순간에 잃은 주민들은 그야말로 망연자실입니다.

[데보라 얼/대피 주민 : "결혼한 지 41년이 됐는데, 그동안 쌓은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산불은 두 달 앞으로 다가 온 미 대선의 주요 쟁점으로 번졌습니다.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지금까지 '기후변화 위기는 과장됐다'는 입장을 취해 온 트럼프 대통령을 "기후 방화범"으로 부르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기후변화를 무시했고, 자연재해 대처에 실패했다는 겁니다.

[조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 “기후 방화범'에게 앞으로 4년 더 백악관에서 일하게 한다면, 미국에서 더 많은 산불이 나더라도 아무도 안 놀랄 것입니다.”]

캘리포니아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은 대형 산불 발생 원인을 주 정부의 관리 소홀로 돌렸습니다.

산불 피해가 큰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주는 모두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패한 곳이기도 합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공화당 대선 후보 : “나무들은 약 18개월이 지나면 쓰러지고, 건조해져서 불쏘시개가 됩니다. 또한 수 년 동안 쌓인 마른 나뭇잎도 화재 원인이 됩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와 바이든 양측 모두 이번 대형 산불을 선거 운동의 기회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영상편집:이진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