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청원만 270만 명…‘N번방’ 제발 다시는!
입력 2020.09.15 (21:36) 수정 2020.09.15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국민청원, 여론의 흐름을 엿볼 수 있는 창구 중 하나입니다.

얼마 전 청와대가 <국민청원 3년 보고서>를 냈는데 지난 3년간 올라온 87만여 건의 국민청원 중 가장 동의를 많이 받은 주제, 디지털 성범죄 사이트인 N번방 관련 청원이었습니다.

동의한 시민의 숫자 270만여 명.

성 착취물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여론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겠죠.

현재까지 디지털 성범죄로 검거된 피의자 수 1993명, 이 중 185명이 구속됐습니다.

수사가 진행 중이니까 처벌되는 사람은 더 늘어날 전망인데요.

특히 구속된 185명 중엔 제작, 유통에 관여하지 않고 소지만 한 사람도 8명입니다.

성 착취물을 갖고만 있어도 처벌된다는 점, 반드시 기억해야 할 부분입니다.
  • 국민청원만 270만 명…‘N번방’ 제발 다시는!
    • 입력 2020-09-15 21:36:06
    • 수정2020-09-15 22:12:30
    뉴스 9
청와대 국민청원, 여론의 흐름을 엿볼 수 있는 창구 중 하나입니다.

얼마 전 청와대가 <국민청원 3년 보고서>를 냈는데 지난 3년간 올라온 87만여 건의 국민청원 중 가장 동의를 많이 받은 주제, 디지털 성범죄 사이트인 N번방 관련 청원이었습니다.

동의한 시민의 숫자 270만여 명.

성 착취물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여론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겠죠.

현재까지 디지털 성범죄로 검거된 피의자 수 1993명, 이 중 185명이 구속됐습니다.

수사가 진행 중이니까 처벌되는 사람은 더 늘어날 전망인데요.

특히 구속된 185명 중엔 제작, 유통에 관여하지 않고 소지만 한 사람도 8명입니다.

성 착취물을 갖고만 있어도 처벌된다는 점, 반드시 기억해야 할 부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