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에 차량 돌진 난장판…‘편의점 불만 때문’
입력 2020.09.15 (21:40) 수정 2020.09.15 (21:5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오후 경기도 평택시의 한 편의점이 갑자기 돌진한 차량 때문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이 운전자는 편의점 안으로 들어온 뒤에도 난장판이 된 편의점 안에서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는 아찔한 상황을 연출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편의점 출입문이 완전히 부서졌습니다.

부서진 문 안 쪽으로 검은색 차량 한 대가 보입니다.

편의점의 진열대는 박살이 났습니다.

그런데도 이 차량은 편의점 안에서 전진과 후진을 반복합니다.

출동한 경찰관들이 나오라고 수 차례 소리쳤지만, 운전자는 안에서 버팁니다.

모여든 시민들이 빨리 제압할 것을 경찰관들에게 촉구합니다.

결국 공포탄 한 발이 허공에 발사됩니다.

엽기적인 난동을 벌인 이 운전자는 20여 분 만에 난동을 멈추고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운전자인 30대 여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사고를 일으킨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편의점에 위탁한 택배 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문제 때문에 편의점 주인과 여러 차례 갈등을 빚어 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편의점에 차량 돌진 난장판…‘편의점 불만 때문’
    • 입력 2020-09-15 21:40:37
    • 수정2020-09-15 21:56:31
    뉴스9(경인)
[앵커]

오늘 오후 경기도 평택시의 한 편의점이 갑자기 돌진한 차량 때문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이 운전자는 편의점 안으로 들어온 뒤에도 난장판이 된 편의점 안에서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는 아찔한 상황을 연출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편의점 출입문이 완전히 부서졌습니다.

부서진 문 안 쪽으로 검은색 차량 한 대가 보입니다.

편의점의 진열대는 박살이 났습니다.

그런데도 이 차량은 편의점 안에서 전진과 후진을 반복합니다.

출동한 경찰관들이 나오라고 수 차례 소리쳤지만, 운전자는 안에서 버팁니다.

모여든 시민들이 빨리 제압할 것을 경찰관들에게 촉구합니다.

결국 공포탄 한 발이 허공에 발사됩니다.

엽기적인 난동을 벌인 이 운전자는 20여 분 만에 난동을 멈추고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운전자인 30대 여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사고를 일으킨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편의점에 위탁한 택배 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문제 때문에 편의점 주인과 여러 차례 갈등을 빚어 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