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삼성·LG에 부품업체도 타격…수요 이동 ‘기대’도
입력 2020.09.15 (22:0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삼성전자를 꺾고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한 화웨이 스마트폰.

스마트폰 1대당 반도체칩 38개가 들어가는데, 수입이 절반, 이 중 상당수가 한국산입니다.

지난해에만 삼성과 SK가 10조 원어치를 팔았는데 오늘부터 수출길이 막힌 겁니다.

반도체가 들어가는 디스플레이 패널까지 규제대상이 되면서 관련업계 단기 타격은 불가피한 상황.

다만, 중국의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생산을 늘리고 있어 화웨이를 대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문제는 매출감소를 버틸 여력이 부족한 국내 중견, 중소기업들.

당장 화웨이를 대신할 납품처를 찾아야 합니다.

일부는 미 정부에 판매 허가 신청을 준비중이지만,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반도체 소재 부품업체들은 또다른 기회를 엿보고 있습니다.

중국이 자국 내 반도체 생산을 늘릴 경우 새로운 시장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잘 버텨왔던 국내 반도체업계,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촬영기자:김연수/영상편집:양의정
  • [자막뉴스] 삼성·LG에 부품업체도 타격…수요 이동 ‘기대’도
    • 입력 2020-09-15 22:01:45
    자막뉴스
삼성전자를 꺾고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한 화웨이 스마트폰.

스마트폰 1대당 반도체칩 38개가 들어가는데, 수입이 절반, 이 중 상당수가 한국산입니다.

지난해에만 삼성과 SK가 10조 원어치를 팔았는데 오늘부터 수출길이 막힌 겁니다.

반도체가 들어가는 디스플레이 패널까지 규제대상이 되면서 관련업계 단기 타격은 불가피한 상황.

다만, 중국의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생산을 늘리고 있어 화웨이를 대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문제는 매출감소를 버틸 여력이 부족한 국내 중견, 중소기업들.

당장 화웨이를 대신할 납품처를 찾아야 합니다.

일부는 미 정부에 판매 허가 신청을 준비중이지만,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반도체 소재 부품업체들은 또다른 기회를 엿보고 있습니다.

중국이 자국 내 반도체 생산을 늘릴 경우 새로운 시장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잘 버텨왔던 국내 반도체업계,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촬영기자:김연수/영상편집:양의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