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重 노조, “잇단 산재 사고 사업주 구속 수사해야”
입력 2020.09.15 (23:47) 수정 2020.09.16 (15:55)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13일 현대중공업 LNG 선박에서 작업하던 러시아 국적의 30대 근로자가 추락해 크게 다친 사고와 관련해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 측과 고용노동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번 사고는 안전 그물망과 위험표지판을 설치하지 않는 등 회사 측의 안전관리 부실로 발생한 인재라며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한 사업주의 구속 수사와 함께 안전 불감증이 사라질 때까지 고용노동부의 상시 감독을 요구했습니다.
  • 현대重 노조, “잇단 산재 사고 사업주 구속 수사해야”
    • 입력 2020-09-15 23:47:34
    • 수정2020-09-16 15:55:46
    뉴스9(울산)
지난 13일 현대중공업 LNG 선박에서 작업하던 러시아 국적의 30대 근로자가 추락해 크게 다친 사고와 관련해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 측과 고용노동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번 사고는 안전 그물망과 위험표지판을 설치하지 않는 등 회사 측의 안전관리 부실로 발생한 인재라며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한 사업주의 구속 수사와 함께 안전 불감증이 사라질 때까지 고용노동부의 상시 감독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