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회적기업의 배신…장애인 임금 가로채
입력 2020.09.18 (06:48) 수정 2020.09.18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몸이 불편한 사람들을 돌봐주는 일, 사회적으로 꼭 필요해 누군가는 해야 하지만 돈 벌이는 안 되는 일입니다.

이런 일을 하라고 만들어진 게 협동조합과 사회적기업인데요.

사회적협동조합들이 혜택은 많이 받는 반면, 감시와 견제는 느슨해 비리 적발이 어렵습니다.

장애인 직원들의 월급을 가로챈 사회적기업을, 조휴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년 전 한 사회적협동조합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하겠다고 카페를 차렸습니다.

장애인 직원은 한 달 100만 원의 월급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손에 쥔 돈은 60만 원.

40만 원은 회사에 되돌려줬습니다.

조합이 후원금 명목으로 사실상 강제로 걷은 돈입니다.

내기 싫었지만, 어쩔 수가 없었다고 말합니다.

[사회적협동조합 전 직원/음성변조 : "매번 협박을 당했어요. 너 잘리면 갈 데 없다 이런 식으로. 니가 불만이 있으면 니가 나가라."]

조합 대표는 다른 애기를 합니다.

경영이 어려워 고통 분담을 했을 뿐 강제는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사회적협동조합 대표/음성변조 : "뭐든지 자기의 판단이잖아요. 기부금을 내고 안 내고는. 이 분이 온전히 (월급) 받는 직장으로 가서 나의 행복한 삶을 이어가겠소'하면, 가셔야 되는 거예요."]

회계 공시도 엉터리였습니다.

같은 해, 같은 항목의 결산 금액이 20% 이상 차이가 납니다.

2018년 손실액은 서류를 작성한 연도에 따라 수백만 원씩 달라졌습니다.

조합 대표가 회계 수치를 조작한 겁니다.

[사회적협동조합 대표/음성변조 : "재무제표상으로 좋게 만들어왔어요. 왜? 그렇게 좋게 만들어야 사회적기업 갈 때 점수가 나오거든요."]

인건비를 지원한 춘천시, 관리 감독을 해야 할 고용노동부와 그 산하기관 가운데 어디 한 군데도 월급 횡령과 회계 비리를 잡아내지 못했습니다.

[이영애/춘천시 사회적경제과장 : "기업에서 개인 급여 계좌로 전체 입금이 되고, 그 이후에 이뤄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시에서는, 사실상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여기만 비리가 있었던 건 아닙니다.

올해 전국에서 지정이 취소된 사회적기업은 6군데.

광주광역시에서도 직원 급여의 일부를 되돌려받은 사회적 기업이 '지정 취소' 제재를 받았습니다.

강원도 철원에선 직원에게 부당 근로를 시켰다가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안치용/한국CSR연구소장 : "속도전에서 결국 관리 문제가 빚어졌다고 봐야 하겠습니다. 만들어서 숫자를 채우고 다음에 내용을 갖추도록 밀어붙인 사회적 경제 육성 정책이 근본적인 문제이긴 하죠."]

현재 전국에 있는 예비사회적기업과 사회적기업은 4,000개가 넘습니다.

혜택이 많은 반면 바깥의 견제와 감시는 느슨합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 사회적기업의 배신…장애인 임금 가로채
    • 입력 2020-09-18 06:48:48
    • 수정2020-09-18 07:09:53
    뉴스광장 1부
[앵커]

몸이 불편한 사람들을 돌봐주는 일, 사회적으로 꼭 필요해 누군가는 해야 하지만 돈 벌이는 안 되는 일입니다.

이런 일을 하라고 만들어진 게 협동조합과 사회적기업인데요.

사회적협동조합들이 혜택은 많이 받는 반면, 감시와 견제는 느슨해 비리 적발이 어렵습니다.

장애인 직원들의 월급을 가로챈 사회적기업을, 조휴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년 전 한 사회적협동조합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하겠다고 카페를 차렸습니다.

장애인 직원은 한 달 100만 원의 월급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손에 쥔 돈은 60만 원.

40만 원은 회사에 되돌려줬습니다.

조합이 후원금 명목으로 사실상 강제로 걷은 돈입니다.

내기 싫었지만, 어쩔 수가 없었다고 말합니다.

[사회적협동조합 전 직원/음성변조 : "매번 협박을 당했어요. 너 잘리면 갈 데 없다 이런 식으로. 니가 불만이 있으면 니가 나가라."]

조합 대표는 다른 애기를 합니다.

경영이 어려워 고통 분담을 했을 뿐 강제는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사회적협동조합 대표/음성변조 : "뭐든지 자기의 판단이잖아요. 기부금을 내고 안 내고는. 이 분이 온전히 (월급) 받는 직장으로 가서 나의 행복한 삶을 이어가겠소'하면, 가셔야 되는 거예요."]

회계 공시도 엉터리였습니다.

같은 해, 같은 항목의 결산 금액이 20% 이상 차이가 납니다.

2018년 손실액은 서류를 작성한 연도에 따라 수백만 원씩 달라졌습니다.

조합 대표가 회계 수치를 조작한 겁니다.

[사회적협동조합 대표/음성변조 : "재무제표상으로 좋게 만들어왔어요. 왜? 그렇게 좋게 만들어야 사회적기업 갈 때 점수가 나오거든요."]

인건비를 지원한 춘천시, 관리 감독을 해야 할 고용노동부와 그 산하기관 가운데 어디 한 군데도 월급 횡령과 회계 비리를 잡아내지 못했습니다.

[이영애/춘천시 사회적경제과장 : "기업에서 개인 급여 계좌로 전체 입금이 되고, 그 이후에 이뤄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시에서는, 사실상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여기만 비리가 있었던 건 아닙니다.

올해 전국에서 지정이 취소된 사회적기업은 6군데.

광주광역시에서도 직원 급여의 일부를 되돌려받은 사회적 기업이 '지정 취소' 제재를 받았습니다.

강원도 철원에선 직원에게 부당 근로를 시켰다가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안치용/한국CSR연구소장 : "속도전에서 결국 관리 문제가 빚어졌다고 봐야 하겠습니다. 만들어서 숫자를 채우고 다음에 내용을 갖추도록 밀어붙인 사회적 경제 육성 정책이 근본적인 문제이긴 하죠."]

현재 전국에 있는 예비사회적기업과 사회적기업은 4,000개가 넘습니다.

혜택이 많은 반면 바깥의 견제와 감시는 느슨합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