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력한 거리두기 했는데도 감소세 확연하지 않은 이유는?
입력 2020.09.18 (07:02) 수정 2020.09.18 (08:1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코로나19 상황 앵커 브리핑으로 전해드립니다.

요 며칠 계속 100명 초반대를 유지하다 다시 중반대로 올라섰습니다.

어제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153명, 총 누적 확진자는 22,657명으로 집계됐는데요.

국내 발생은 145명, 해외 유입은 8명으로 여전히 국내 발생 사례가 훨씬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서울 상황 보겠습니다.

하루 사이 6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는데요.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선 14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강남구 K보건산업에서도 직원과 가족 등 6명이 늘었습니다.

특히, 모임이나 여행을 통해서도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지난달 11일 첫 확진자가 나온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에선 추가 전파 등으로 모두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이렇게 모임이나 여행을 통한 집단감염은 최근 한 달 동안 모두 13건.

확진자는 311명에 이르는데요.

이 중엔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는데도 추가 전파로 감염된 사람만 160여명입니다.

다른 사람을 만나는 행위 자체가 감염 전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얘긴데요.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에는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또,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여행도 연기하거나 취소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여전히 영업을 못 하고 있는 수도권 고위험시설 11종 사업장에 대해서도 공동체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며 다시 한번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지난 2주를 돌이켜보면 수도권 2.5단계 적용에 이어 최소 2단계 이상의 거리두기를 계속 이어가는 등 방역의 고삐를 죄어 왔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수는 기대만큼 확 줄지 않고 있죠.

강도 높은 방역대책에도 뚜렷한 감소세로 이어지지 않고 있는 이유, 이효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3월 정부는 종교와 유흥 시설 등이 보름간 문을 닫도록 권고하고,

재택근무도 적극 권장하는 이른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습니다.

대구 신천지 교회발 확산으로 한때 9백명 넘던 하루 확진자는 열흘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최근 시행된 거리두기 2.5단계 이후의 상황은 이전과 다릅니다.

지난달 400명 대까지 치솟았던 확진자 수가 100명대까지 줄긴 했지만, 더 강화된 거리두기였음에도 기대만큼 감소세가 뚜렷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신천지 교회 때와 달리 감염이 단일 집단을 벗어나 다양한 곳으로 퍼진 탓입니다.

[최원석/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8월 중순 그때 이미 굉장히 다양한 집단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었고, 전파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환자가 많았었거든요."]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확인되지 않은 사례가 4명 중 1명 꼴 이상으로 늘어나는 등 전파 경로를 찾기 어려워진 점도 감소세를 막고 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확인되지 않은 무증상·경증의 감염원이 남아 있어서 그분들이 추가적인 전파의 위험이 있다라는 그런 의미가 있고, 엄밀하게 (역학)조사를 진행하기 어려운 한계가 존재하는..."]

특히 대유행이 시작됐던 지난 5월과 8월은 거리두기가 완화된 상태에서, 연휴와 휴가철이 겹쳤습니다.

이동이 잦아지면서 지역사회에 확진자가 광범위하게 퍼졌고, 이 여파가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완화했고 이 때문에 (확산세가) 긴 꼬리 형태로 추석 때까지 이어졌다가 추석 때 한번 증폭되는 이런 패턴들로 갈 수 있어서 상당히 좀 우려가 됩니다."]

수도권을 제외한 다른 지역의 확진자 수가 크게 줄었는데도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쉽게 완화하지 못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정부의 결정은 이번 주말쯤 나옵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최민영 이희문
  • 강력한 거리두기 했는데도 감소세 확연하지 않은 이유는?
    • 입력 2020-09-18 07:02:34
    • 수정2020-09-18 08:11:11
    뉴스광장
[앵커]

국내 코로나19 상황 앵커 브리핑으로 전해드립니다.

요 며칠 계속 100명 초반대를 유지하다 다시 중반대로 올라섰습니다.

어제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153명, 총 누적 확진자는 22,657명으로 집계됐는데요.

국내 발생은 145명, 해외 유입은 8명으로 여전히 국내 발생 사례가 훨씬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서울 상황 보겠습니다.

하루 사이 6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는데요.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선 14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강남구 K보건산업에서도 직원과 가족 등 6명이 늘었습니다.

특히, 모임이나 여행을 통해서도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지난달 11일 첫 확진자가 나온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에선 추가 전파 등으로 모두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이렇게 모임이나 여행을 통한 집단감염은 최근 한 달 동안 모두 13건.

확진자는 311명에 이르는데요.

이 중엔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는데도 추가 전파로 감염된 사람만 160여명입니다.

다른 사람을 만나는 행위 자체가 감염 전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얘긴데요.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에는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또,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여행도 연기하거나 취소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여전히 영업을 못 하고 있는 수도권 고위험시설 11종 사업장에 대해서도 공동체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며 다시 한번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지난 2주를 돌이켜보면 수도권 2.5단계 적용에 이어 최소 2단계 이상의 거리두기를 계속 이어가는 등 방역의 고삐를 죄어 왔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수는 기대만큼 확 줄지 않고 있죠.

강도 높은 방역대책에도 뚜렷한 감소세로 이어지지 않고 있는 이유, 이효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3월 정부는 종교와 유흥 시설 등이 보름간 문을 닫도록 권고하고,

재택근무도 적극 권장하는 이른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습니다.

대구 신천지 교회발 확산으로 한때 9백명 넘던 하루 확진자는 열흘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최근 시행된 거리두기 2.5단계 이후의 상황은 이전과 다릅니다.

지난달 400명 대까지 치솟았던 확진자 수가 100명대까지 줄긴 했지만, 더 강화된 거리두기였음에도 기대만큼 감소세가 뚜렷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신천지 교회 때와 달리 감염이 단일 집단을 벗어나 다양한 곳으로 퍼진 탓입니다.

[최원석/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8월 중순 그때 이미 굉장히 다양한 집단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었고, 전파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환자가 많았었거든요."]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확인되지 않은 사례가 4명 중 1명 꼴 이상으로 늘어나는 등 전파 경로를 찾기 어려워진 점도 감소세를 막고 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확인되지 않은 무증상·경증의 감염원이 남아 있어서 그분들이 추가적인 전파의 위험이 있다라는 그런 의미가 있고, 엄밀하게 (역학)조사를 진행하기 어려운 한계가 존재하는..."]

특히 대유행이 시작됐던 지난 5월과 8월은 거리두기가 완화된 상태에서, 연휴와 휴가철이 겹쳤습니다.

이동이 잦아지면서 지역사회에 확진자가 광범위하게 퍼졌고, 이 여파가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완화했고 이 때문에 (확산세가) 긴 꼬리 형태로 추석 때까지 이어졌다가 추석 때 한번 증폭되는 이런 패턴들로 갈 수 있어서 상당히 좀 우려가 됩니다."]

수도권을 제외한 다른 지역의 확진자 수가 크게 줄었는데도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쉽게 완화하지 못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정부의 결정은 이번 주말쯤 나옵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최민영 이희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