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김정은과 협상엔 “하버드대 1등보다 로드먼이 나아”
입력 2020.09.18 (07:16) 수정 2020.09.18 (07:28) 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협상을 위해 하버드대 1등 졸업생보다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더 나을 것이라며 실제로 이 방안을 생각해봤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스포츠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데니스 로드맨과 마이클 조던을 좋아하는데 여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이 정말 데니스 로드먼을 좋아한다”며 “나는 김 위원장을 이해하기 위해 보내곤 했던 몇몇 참모들보다 데니스가 더 나을 것이라고 항상 말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참모들에 대해서는 “그들은 하버드대에 입학했고 훌륭한 학생이었다”며 “그러나 그들은 (김 위원장과) ‘케미’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버드대를 1등으로 졸업한 누군가 대신 그(로드먼)를 아마 활용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었다”며 “그래서 나는 이에 대해 생각해봤다”고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김 위원장이 NBA를 비롯해 농구를 좋아하고 로드먼의 팬인 점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활용할 수도 있었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로드먼은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수차례 북한을 방문할 정도로 관계가 돈독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이날 인터뷰는 주로 스포츠를 주제로 가벼운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이어서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진지하게 이 카드를 고려했는지는 불명확해 보입니다. 또 실제로 로드먼이 북미 협상과 관련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김정은과 협상엔 “하버드대 1등보다 로드먼이 나아”
    • 입력 2020-09-18 07:16:01
    • 수정2020-09-18 07:28:40
    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협상을 위해 하버드대 1등 졸업생보다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더 나을 것이라며 실제로 이 방안을 생각해봤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스포츠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데니스 로드맨과 마이클 조던을 좋아하는데 여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이 정말 데니스 로드먼을 좋아한다”며 “나는 김 위원장을 이해하기 위해 보내곤 했던 몇몇 참모들보다 데니스가 더 나을 것이라고 항상 말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참모들에 대해서는 “그들은 하버드대에 입학했고 훌륭한 학생이었다”며 “그러나 그들은 (김 위원장과) ‘케미’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버드대를 1등으로 졸업한 누군가 대신 그(로드먼)를 아마 활용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었다”며 “그래서 나는 이에 대해 생각해봤다”고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김 위원장이 NBA를 비롯해 농구를 좋아하고 로드먼의 팬인 점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활용할 수도 있었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로드먼은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수차례 북한을 방문할 정도로 관계가 돈독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이날 인터뷰는 주로 스포츠를 주제로 가벼운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이어서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진지하게 이 카드를 고려했는지는 불명확해 보입니다. 또 실제로 로드먼이 북미 협상과 관련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