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도·도교육청, ‘교내 조기축구 방역 허점’ 재발 방지 강조
입력 2020.09.18 (08:11) 수정 2020.09.18 (08:14)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북도청 고위 공무원이 포함된 한 체육 동호회원들이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방역 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축구를 즐겼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충청북도와 충북교육청이 재발 방지에 나섰습니다.

충청북도는 오늘, 현안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 속에 공직자가 오해를 살만한 행동을 해선 안 된다면서 복무 지침 준수를 강조했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도 코로나19 감염 우려 속에, 특정 학교가 운동장을 외부인에게 상습적으로 개방한 것은 부적절했다면서 충북 초·중·고등학교 810곳 전체에 '체육시설 개방 금지' 공문을 다시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충북도·도교육청, ‘교내 조기축구 방역 허점’ 재발 방지 강조
    • 입력 2020-09-18 08:11:31
    • 수정2020-09-18 08:14:20
    뉴스광장(청주)
충북도청 고위 공무원이 포함된 한 체육 동호회원들이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방역 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축구를 즐겼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충청북도와 충북교육청이 재발 방지에 나섰습니다.

충청북도는 오늘, 현안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 속에 공직자가 오해를 살만한 행동을 해선 안 된다면서 복무 지침 준수를 강조했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도 코로나19 감염 우려 속에, 특정 학교가 운동장을 외부인에게 상습적으로 개방한 것은 부적절했다면서 충북 초·중·고등학교 810곳 전체에 '체육시설 개방 금지' 공문을 다시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