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라진 추석 선물…‘모바일 상품권’ 인기
입력 2020.09.18 (09:01) 수정 2020.09.18 (09:04)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 명절이 꼭 2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해 선물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전통적인 선물들을 제치고 모바일 상품권이 최고 인기 선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추석을 앞둔 백화점 선물 매장입니다.

대표적인 명절 선물인 한우와 과일, 생활용품 등이 매장 전면에 배치돼 고객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원하는 추석 선물은 정작 따로 있습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이 고객 3천 명을 대상으로 가장 받고 싶은 추석 선물을 조사했더니, 전통적인 명절 선물인 신선식품과 건강식품을 제치고 절반 이상이 모바일 상품권을 꼽았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문화가 정착하고 정부에서 올 추석에 귀성 자제를 권고하면서,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전할 수 있는 모바일 상품권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는 분석입니다.

[양지은/대전시 원신흥동 : "상품권이 모바일로 왔다 갔다 할 수 있으니까 직접 만나지 않아도 되고, 그래서 요즘 시대에 실용적이고 좋은 것 같아요."]

실제로 코로나19로 인해 명절을 앞둔 유통가의 분위기는 예전 같지 않습니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매장 방문객이 눈에 띄게 줄어 추석 선물 판매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유통업체마다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판매 전략을 수정하고 있습니다.

[홍석환/대전 OO백화점 홍보파트장 :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고급 제품, 그리고 건강기능 제품을 많이 확대했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비대면 상담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좀처럼 기세가 꺾이지 않는 코로나19가 추석 선물의 판도마저 바꿔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 달라진 추석 선물…‘모바일 상품권’ 인기
    • 입력 2020-09-18 09:01:28
    • 수정2020-09-18 09:04:57
    뉴스광장(대전)
[앵커]

추석 명절이 꼭 2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해 선물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전통적인 선물들을 제치고 모바일 상품권이 최고 인기 선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추석을 앞둔 백화점 선물 매장입니다.

대표적인 명절 선물인 한우와 과일, 생활용품 등이 매장 전면에 배치돼 고객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원하는 추석 선물은 정작 따로 있습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이 고객 3천 명을 대상으로 가장 받고 싶은 추석 선물을 조사했더니, 전통적인 명절 선물인 신선식품과 건강식품을 제치고 절반 이상이 모바일 상품권을 꼽았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문화가 정착하고 정부에서 올 추석에 귀성 자제를 권고하면서,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전할 수 있는 모바일 상품권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는 분석입니다.

[양지은/대전시 원신흥동 : "상품권이 모바일로 왔다 갔다 할 수 있으니까 직접 만나지 않아도 되고, 그래서 요즘 시대에 실용적이고 좋은 것 같아요."]

실제로 코로나19로 인해 명절을 앞둔 유통가의 분위기는 예전 같지 않습니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매장 방문객이 눈에 띄게 줄어 추석 선물 판매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유통업체마다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판매 전략을 수정하고 있습니다.

[홍석환/대전 OO백화점 홍보파트장 :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고급 제품, 그리고 건강기능 제품을 많이 확대했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비대면 상담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좀처럼 기세가 꺾이지 않는 코로나19가 추석 선물의 판도마저 바꿔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