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코로나 검사 물량·결과 조작 불가…근거없는 허위 주장”
입력 2020.09.18 (09:31) 수정 2020.09.18 (09:43)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이나 결과를 조작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가 검사량이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검체 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을 뿐 아니라 360곳이 넘는 민간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주장은 방역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 아니라 국민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자제를 거듭 당부하며 “조선왕조실록 등 여러 사료를 보면 과거 선조들도 홍역, 천연두 등 역병이 돌면 차례를 지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물리치고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기 위해 선조들처럼 생활의 지혜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코로나 검사 물량·결과 조작 불가…근거없는 허위 주장”
    • 입력 2020-09-18 09:31:07
    • 수정2020-09-18 09:43:37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이나 결과를 조작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가 검사량이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검체 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을 뿐 아니라 360곳이 넘는 민간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주장은 방역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 아니라 국민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자제를 거듭 당부하며 “조선왕조실록 등 여러 사료를 보면 과거 선조들도 홍역, 천연두 등 역병이 돌면 차례를 지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물리치고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기 위해 선조들처럼 생활의 지혜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