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임대차법 시행후 서울 전셋값 최대 상승 ‘강동구’
입력 2020.09.18 (09:34) 수정 2020.09.18 (09:51) 경제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이후 서울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강동구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8일)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를 보면 강동구는 지난달 첫째 주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전셋값이 1.06% 올랐습니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 유일하게 1%대 상승률을 기록한 결과입니다.

송파구(0.92%)가 강동구의 뒤를 이었고, 강남구와 마포구는 나란히 0.90% 올랐습니다. 성북구(0.85%)와 서초구(0.84%)는 0.8%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강동구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전용 84.98㎡는 지난달 말 7억5천만원(30층)에 전세 계약을 체결, 종전 최고가(7억원)를 경신했습니다.

강동구는 올해 들어 전셋값 고공행진을 해 왔습니다. 입주 물량이 쏟아지면서 지난해까지는 전셋값이 약세였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매매 수요 위축, 새 임대차법 시행,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의한 청약 대기 수요 증가 등이 겹치면서 상승세가 이어졌습니다. 강동구는 올해 들어 이번 달 둘째 주까지 전셋값이 3.72% 상승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동구는 이달 들어 전셋값이 안정될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8월 첫째 주 0.31%였던 강동구 전셋값 상승률은 이달 둘째 주에는 0.13%로 완화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새 임대차법 시행후 서울 전셋값 최대 상승 ‘강동구’
    • 입력 2020-09-18 09:34:03
    • 수정2020-09-18 09:51:12
    경제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이후 서울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강동구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8일)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를 보면 강동구는 지난달 첫째 주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전셋값이 1.06% 올랐습니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 유일하게 1%대 상승률을 기록한 결과입니다.

송파구(0.92%)가 강동구의 뒤를 이었고, 강남구와 마포구는 나란히 0.90% 올랐습니다. 성북구(0.85%)와 서초구(0.84%)는 0.8%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강동구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전용 84.98㎡는 지난달 말 7억5천만원(30층)에 전세 계약을 체결, 종전 최고가(7억원)를 경신했습니다.

강동구는 올해 들어 전셋값 고공행진을 해 왔습니다. 입주 물량이 쏟아지면서 지난해까지는 전셋값이 약세였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매매 수요 위축, 새 임대차법 시행,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의한 청약 대기 수요 증가 등이 겹치면서 상승세가 이어졌습니다. 강동구는 올해 들어 이번 달 둘째 주까지 전셋값이 3.72% 상승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동구는 이달 들어 전셋값이 안정될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8월 첫째 주 0.31%였던 강동구 전셋값 상승률은 이달 둘째 주에는 0.13%로 완화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