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영자·정회석 씨,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인정
입력 2020.09.18 (10:15) 수정 2020.09.18 (10:17) 문화
문화재청이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로 김영자(70) 씨와 정회석(58) 씨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자 씨는 8살 때부터 정권진 전 보유자에게 심청가, 춘향가를 배우며 판소리에 입문했고 1987년 판소리 수궁가 전수교육조교가 돼 전승 활동에 힘써왔습니다.

정회석 씨는 정재근-정응민-정권진으로 이어지는 판소리 명창 집안 출신으로, 부친 정권진 전 보유자에게 판소리를 배웠습니다. 서편제와 동편제 소리를 집대성한 보성소리를 잘 구사하며, 현재까지 판소리 전승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두 사람이 판소리 심청가의 전승 능력 및 환경, 전수 활동 기여도가 탁월한 점을 인정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에는 심청가, 수궁가, 적벽가, 흥보가, 춘향가, 고법 등 6개의 분야가 있으며, 심청가는 2017년 성창순 전 보유자가 작고한 이후 그동안 보유자가 없었습니다.
  • 김영자·정회석 씨,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인정
    • 입력 2020-09-18 10:15:10
    • 수정2020-09-18 10:17:38
    문화
문화재청이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로 김영자(70) 씨와 정회석(58) 씨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자 씨는 8살 때부터 정권진 전 보유자에게 심청가, 춘향가를 배우며 판소리에 입문했고 1987년 판소리 수궁가 전수교육조교가 돼 전승 활동에 힘써왔습니다.

정회석 씨는 정재근-정응민-정권진으로 이어지는 판소리 명창 집안 출신으로, 부친 정권진 전 보유자에게 판소리를 배웠습니다. 서편제와 동편제 소리를 집대성한 보성소리를 잘 구사하며, 현재까지 판소리 전승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두 사람이 판소리 심청가의 전승 능력 및 환경, 전수 활동 기여도가 탁월한 점을 인정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에는 심청가, 수궁가, 적벽가, 흥보가, 춘향가, 고법 등 6개의 분야가 있으며, 심청가는 2017년 성창순 전 보유자가 작고한 이후 그동안 보유자가 없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