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베 “스가 내각에 외교특사 협력”…‘수출규제’ 총괄 이마이 퇴임
입력 2020.09.18 (10:15) 수정 2020.09.18 (10:17)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전 총리가 외교특사 등의 형태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에 협력하겠다는 의향을 나타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오늘(18일)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각국 지도자와의 친밀한 관계를 살리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스가 내각이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스가 총리도 지난 12일 일본기자클럽 주최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 아베 총리의 외교 수완을 칭송한 뒤 “상담하면서 가겠다”며 외교면에서 아베 전 총리에게 조언을 구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비원(悲願)이라며 추진해 온 헌법 개정과 대해 “개헌을 내세운 첫 정권이었지만 할 수 없었던 것은 단장(斷腸·장이 끊어짐)의 심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민당이 평화헌법 9조에 자위대를 명기하는 등 4항목을 수정한 개헌안을 제시한 것을 두고 “막연한 것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어떤 조문을 바꿀지에 대한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었다”면서 “야당은 그간 아베 정권 동안에는 논의할 수 없다고 했는데 이제 스가 정권이 되었으니 그러한 변명은 통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또 “총리의 판단과 결단 중 으뜸은 (중의원) 해산”이라며 “중의원 선거에서 지면 정권을 잃지만, 국민의 지지를 얻으면 정책의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재임 기간 전국 단위 선거에서 6연승을 거두며 장기 집권을 이어왔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비판을 받았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는 “더 좋은 방법이 있던 것은 아닐까 자문하지 않은 날이 없었다”고 회고했고,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 하계올림픽ㆍ패럴림픽에 대해서는 “인류가 코로나19에 승리했다는 증거로서 개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베 내각에서 총리관저의 실세였던 이마이 다카야(今井尙哉) 총리보좌관 겸 비서관이 퇴임 후 스가 내각의 총리관저의 자문역에 해당하는 ‘참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아베 전 총리의 측근인 이마이 전 비서관은 지난해 7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인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강화를 총괄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경제산업성 출신인 이마이 비서관은 1차 아베 정권의 비서관으로 기용됐고, 2차 아베 정권 때는 정무 담당 비서관을 맡아 ‘숨은 실세’로 불렸습니다.

아베 정권에서 스가 총리가 총리관저의 이인자인 관방장관으로 재직할 때 이마이 비서관과 코로나19 대응을 둘러싸고 주도권 다툼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른바 ‘아베노마스크’로 대표되는 코로나19 실책도 이른바 ‘이마이 라인’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마이 전 비서관의) 참여 취임은 아베 씨에 대한 배려겠지만, 정책 결정에 직접 관여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습니다.

여기에 경제산업성 출신의 하세가와 에이이치(長谷川栄一) 총리보좌관 겸 내각 공보관도 퇴임해 아베 정권에서 위세를 떨쳤던 경산성의 위상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AP=연합뉴스]
  • 日 아베 “스가 내각에 외교특사 협력”…‘수출규제’ 총괄 이마이 퇴임
    • 입력 2020-09-18 10:15:10
    • 수정2020-09-18 10:17:26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전 총리가 외교특사 등의 형태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에 협력하겠다는 의향을 나타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오늘(18일)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각국 지도자와의 친밀한 관계를 살리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스가 내각이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스가 총리도 지난 12일 일본기자클럽 주최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 아베 총리의 외교 수완을 칭송한 뒤 “상담하면서 가겠다”며 외교면에서 아베 전 총리에게 조언을 구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비원(悲願)이라며 추진해 온 헌법 개정과 대해 “개헌을 내세운 첫 정권이었지만 할 수 없었던 것은 단장(斷腸·장이 끊어짐)의 심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민당이 평화헌법 9조에 자위대를 명기하는 등 4항목을 수정한 개헌안을 제시한 것을 두고 “막연한 것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어떤 조문을 바꿀지에 대한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었다”면서 “야당은 그간 아베 정권 동안에는 논의할 수 없다고 했는데 이제 스가 정권이 되었으니 그러한 변명은 통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또 “총리의 판단과 결단 중 으뜸은 (중의원) 해산”이라며 “중의원 선거에서 지면 정권을 잃지만, 국민의 지지를 얻으면 정책의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재임 기간 전국 단위 선거에서 6연승을 거두며 장기 집권을 이어왔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비판을 받았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는 “더 좋은 방법이 있던 것은 아닐까 자문하지 않은 날이 없었다”고 회고했고,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 하계올림픽ㆍ패럴림픽에 대해서는 “인류가 코로나19에 승리했다는 증거로서 개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베 내각에서 총리관저의 실세였던 이마이 다카야(今井尙哉) 총리보좌관 겸 비서관이 퇴임 후 스가 내각의 총리관저의 자문역에 해당하는 ‘참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아베 전 총리의 측근인 이마이 전 비서관은 지난해 7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인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강화를 총괄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경제산업성 출신인 이마이 비서관은 1차 아베 정권의 비서관으로 기용됐고, 2차 아베 정권 때는 정무 담당 비서관을 맡아 ‘숨은 실세’로 불렸습니다.

아베 정권에서 스가 총리가 총리관저의 이인자인 관방장관으로 재직할 때 이마이 비서관과 코로나19 대응을 둘러싸고 주도권 다툼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른바 ‘아베노마스크’로 대표되는 코로나19 실책도 이른바 ‘이마이 라인’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마이 전 비서관의) 참여 취임은 아베 씨에 대한 배려겠지만, 정책 결정에 직접 관여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습니다.

여기에 경제산업성 출신의 하세가와 에이이치(長谷川栄一) 총리보좌관 겸 내각 공보관도 퇴임해 아베 정권에서 위세를 떨쳤던 경산성의 위상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