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대법원 동성결혼 합헌 판결 후 동성가구 70% 급증
입력 2020.09.18 (10:15) 수정 2020.09.18 (10:18) 국제
미국 연방대법원이 동성 간 결혼을 합헌으로 인정한 이후 동성 부부로 구성된 가구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 연방 인구조사국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법률혼 상태의 동성 부부 가구는 총 56만8천110가구로 동성 결혼 합법화 판결 전 해인 2014년보다 70%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연방 대법원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5년 6월 "동성 결혼을 금지하는 주법은 위헌이며, 동성 결혼이 가능한 주에서 공증된 동성 간 혼인 증명서는 미국 내 모든 주에서 인정되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었습니다.

인구조사국 지역사회조사(ACS) 결과, 2019년 동성 커플로 구성된 가구는 98만 가구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58%는 법률혼 상태, 42%는 결혼하지 않은 파트너 관계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미 대법원 동성결혼 합헌 판결 후 동성가구 70% 급증
    • 입력 2020-09-18 10:15:10
    • 수정2020-09-18 10:18:04
    국제
미국 연방대법원이 동성 간 결혼을 합헌으로 인정한 이후 동성 부부로 구성된 가구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 연방 인구조사국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법률혼 상태의 동성 부부 가구는 총 56만8천110가구로 동성 결혼 합법화 판결 전 해인 2014년보다 70%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연방 대법원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5년 6월 "동성 결혼을 금지하는 주법은 위헌이며, 동성 결혼이 가능한 주에서 공증된 동성 간 혼인 증명서는 미국 내 모든 주에서 인정되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었습니다.

인구조사국 지역사회조사(ACS) 결과, 2019년 동성 커플로 구성된 가구는 98만 가구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58%는 법률혼 상태, 42%는 결혼하지 않은 파트너 관계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