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자대배치 의혹’ 제기 대령·SBS 명예훼손 고발건 추미애 아들측 조사
입력 2020.09.18 (10:45) 수정 2020.09.18 (10:54) 사회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자대 배치 청탁 등 의혹을 제기했던 이철원 전 한국군지원단장 예비역 대령과 해당 발언의 녹취 내용을 보도한 SBS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어제(17일) 오후 서 씨의 친척 A 씨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A 씨와 변호인 등을 상대로 SBS와 이 전 대령을 고발한 경위 등 전반적인 내용을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SBS는 이달 초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과 이 전 대령의 통화 녹취를 인용해, 서 씨의 군 복무 시절 부대 배치와 관련한 청탁이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통화 녹취에는 "제가 직접 추미애 남편 서 교수와 추미애 시어머니를 앉혀놓고서 청탁을 하지 말라고 교육을 40분 했다"는 이 전 대령의 발언이 담겨 있었는데, 이후 이 전 대령은 자신과 추 장관의 남편과 시어머니가 만난 시점과 장소를 '신병훈련 수료식 후 식당'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 씨 측은 지난 9일 SBS와 이 전 대령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지난 11일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유관단체들은 관련 보도를 위축시키려는 입막음이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내기도 했습니다.
  • 경찰, ‘자대배치 의혹’ 제기 대령·SBS 명예훼손 고발건 추미애 아들측 조사
    • 입력 2020-09-18 10:45:07
    • 수정2020-09-18 10:54:45
    사회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자대 배치 청탁 등 의혹을 제기했던 이철원 전 한국군지원단장 예비역 대령과 해당 발언의 녹취 내용을 보도한 SBS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어제(17일) 오후 서 씨의 친척 A 씨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A 씨와 변호인 등을 상대로 SBS와 이 전 대령을 고발한 경위 등 전반적인 내용을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SBS는 이달 초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과 이 전 대령의 통화 녹취를 인용해, 서 씨의 군 복무 시절 부대 배치와 관련한 청탁이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통화 녹취에는 "제가 직접 추미애 남편 서 교수와 추미애 시어머니를 앉혀놓고서 청탁을 하지 말라고 교육을 40분 했다"는 이 전 대령의 발언이 담겨 있었는데, 이후 이 전 대령은 자신과 추 장관의 남편과 시어머니가 만난 시점과 장소를 '신병훈련 수료식 후 식당'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 씨 측은 지난 9일 SBS와 이 전 대령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지난 11일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유관단체들은 관련 보도를 위축시키려는 입막음이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내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