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남-광주시, 상습정체 ‘분당-오포’ 지하철 건설 타당성 공동용역
입력 2020.09.18 (11:17) 수정 2020.09.18 (11:20) 사회
경기도 성남과 광주를 잇는 ‘국가지원지방도 57호선’ 상습정체구간에 지하철을 건설하기 위한 용역을 두 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성남시와 광주시는 4억 원을 들여 내년 7월까지 성남시 분당구 판교나들목과 광주시 오포 능평교차로 사이 10.7㎞ 구간에 `지하철 도입`에 대한 비용편익분석을 조사하고, 교통량 분산을 위한 도로 신설과 버스 노선 조정 등 교통체계 개선안 등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두 자치단체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철도망 구축에 따른 각종 인.허가 협조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에 공동 건의할 계획입니다.

성남시 판교와 광주시 오포를 잇는 `지방도 57호선` 구간은 하루 평균 7만4천여 대의 차량이 이용하는 상습 정체 구역으로, 차량 평균 속도가 시속 21㎞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성남시 제공]
  • 성남-광주시, 상습정체 ‘분당-오포’ 지하철 건설 타당성 공동용역
    • 입력 2020-09-18 11:17:23
    • 수정2020-09-18 11:20:14
    사회
경기도 성남과 광주를 잇는 ‘국가지원지방도 57호선’ 상습정체구간에 지하철을 건설하기 위한 용역을 두 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성남시와 광주시는 4억 원을 들여 내년 7월까지 성남시 분당구 판교나들목과 광주시 오포 능평교차로 사이 10.7㎞ 구간에 `지하철 도입`에 대한 비용편익분석을 조사하고, 교통량 분산을 위한 도로 신설과 버스 노선 조정 등 교통체계 개선안 등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두 자치단체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철도망 구축에 따른 각종 인.허가 협조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에 공동 건의할 계획입니다.

성남시 판교와 광주시 오포를 잇는 `지방도 57호선` 구간은 하루 평균 7만4천여 대의 차량이 이용하는 상습 정체 구역으로, 차량 평균 속도가 시속 21㎞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성남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