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식업 브랜드 사모펀드 매각’…경기도, 가맹점주 피해조사 착수
입력 2020.09.18 (11:27) 수정 2020.09.18 (11:33) 사회
경기도가 국내 주요 외식업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사모펀드` 매각으로 발생하는 가맹점주에 대한 피해 조사에 착수합니다.

경기도는 프랜차이즈가 `사모펀드`로 매각될 경우 단기 수익 향상에 집중해 원가율을 낮추거나 무리하게 점포 수를 늘리는 과정 등에서 불공정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조사를 추진한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사모펀드로 매각된 브랜드를 대상으로 ▲가맹점포 증가 비율과 근접출점 여부 ▲매각 후 매출액 변화 분석 ▲매각 시 점주 동의 절차 여부 ▲광고·판촉 행사 빈도와 비용 및 부담 전가 등을 살펴볼 계획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중앙 정부에 본사와 점주 간의 협의 절차 제도를 마련해줄 것을 건의하고, 실제 불공정 피해가 확인된 곳은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할 방침입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점주들은 본사의 상표 가치와 안정성 등을 믿고 계약을 체결하는데, 본사가 매각될 경우 새로운 본사의 가맹사업 지침과 협상 기준에 따라 영업에 많은 위험을 떠안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는 최근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온 국내 대형 제과점 브랜드 가맹점주협의회와 간담회를 한 바 있습니다.

이 간담회에서 점주들은 “사모펀드는 상표 가치를 키우기보다 이익을 극대화한 뒤 또 다른 기업에 매각할 것이 뻔하다”며 매각에 반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식업 브랜드 사모펀드 매각’…경기도, 가맹점주 피해조사 착수
    • 입력 2020-09-18 11:27:34
    • 수정2020-09-18 11:33:28
    사회
경기도가 국내 주요 외식업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사모펀드` 매각으로 발생하는 가맹점주에 대한 피해 조사에 착수합니다.

경기도는 프랜차이즈가 `사모펀드`로 매각될 경우 단기 수익 향상에 집중해 원가율을 낮추거나 무리하게 점포 수를 늘리는 과정 등에서 불공정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조사를 추진한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사모펀드로 매각된 브랜드를 대상으로 ▲가맹점포 증가 비율과 근접출점 여부 ▲매각 후 매출액 변화 분석 ▲매각 시 점주 동의 절차 여부 ▲광고·판촉 행사 빈도와 비용 및 부담 전가 등을 살펴볼 계획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중앙 정부에 본사와 점주 간의 협의 절차 제도를 마련해줄 것을 건의하고, 실제 불공정 피해가 확인된 곳은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할 방침입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점주들은 본사의 상표 가치와 안정성 등을 믿고 계약을 체결하는데, 본사가 매각될 경우 새로운 본사의 가맹사업 지침과 협상 기준에 따라 영업에 많은 위험을 떠안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는 최근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온 국내 대형 제과점 브랜드 가맹점주협의회와 간담회를 한 바 있습니다.

이 간담회에서 점주들은 “사모펀드는 상표 가치를 키우기보다 이익을 극대화한 뒤 또 다른 기업에 매각할 것이 뻔하다”며 매각에 반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