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스가는 ‘코리아 패싱’…외무상 “국제법 위반한 건 한국”
입력 2020.09.18 (12:32) 수정 2020.09.18 (12:3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7년 8개월 만에 일본 총리가 바뀌었지만, 한일 관계 개선 기대감이 그리 크지 않은 게 사실이죠.

실제로 스가 총리는 첫 회견에서 주변국 중 유독 한국만 언급하지 않았고, 유임된 외무상은 강제징용과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을 또 주장했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새로 출범한 '스가 내각'을 두고 야당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베 정권 때 요직을 차지했던 각료들이 다시 기용돼 기대감이 없다는 것입니다.

[에다노 유키오/일본 입헌민주당 대표 : "'아베 아류 내각'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고이케 아키라/일본 공산당 서기국장 : "'아베 총리 없는 아베 내각'입니다."]

실제로 내각 각료들의 취임 일성은 일제히 '아베 노선 계승'이었습니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회견에서 아베 전 총리가 공을 들였던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일본의 이익을 지키겠다고 했습니다.

갈등을 빚고 있는 주변국 외교를 설명할 땐 유독 한국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이웃 여러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해가고 싶습니다."]

유임된 모테기 외무상은 한발 더 나아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화를 강조한 서한을 보낸 데 대해 강제징용 배상 문제로 응수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일본 외무상 : "솔직히 말씀드리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는 것은 한국으로, 이는 틀림없는 사실입니다."]

한국이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책을 가져오지 않는 한 대화는 없다는 아베 정권 때의 주장을 반복한 것입니다.

아베 전 총리는 이제 국회의원으로서 스가 정권을 지탱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퇴임 후에도 자신이 못다 한 우경화 행보를 계속 이끌어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 日 스가는 ‘코리아 패싱’…외무상 “국제법 위반한 건 한국”
    • 입력 2020-09-18 12:32:34
    • 수정2020-09-18 12:39:11
    뉴스 12
[앵커]

7년 8개월 만에 일본 총리가 바뀌었지만, 한일 관계 개선 기대감이 그리 크지 않은 게 사실이죠.

실제로 스가 총리는 첫 회견에서 주변국 중 유독 한국만 언급하지 않았고, 유임된 외무상은 강제징용과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을 또 주장했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새로 출범한 '스가 내각'을 두고 야당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베 정권 때 요직을 차지했던 각료들이 다시 기용돼 기대감이 없다는 것입니다.

[에다노 유키오/일본 입헌민주당 대표 : "'아베 아류 내각'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고이케 아키라/일본 공산당 서기국장 : "'아베 총리 없는 아베 내각'입니다."]

실제로 내각 각료들의 취임 일성은 일제히 '아베 노선 계승'이었습니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회견에서 아베 전 총리가 공을 들였던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일본의 이익을 지키겠다고 했습니다.

갈등을 빚고 있는 주변국 외교를 설명할 땐 유독 한국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이웃 여러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해가고 싶습니다."]

유임된 모테기 외무상은 한발 더 나아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화를 강조한 서한을 보낸 데 대해 강제징용 배상 문제로 응수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일본 외무상 : "솔직히 말씀드리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는 것은 한국으로, 이는 틀림없는 사실입니다."]

한국이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책을 가져오지 않는 한 대화는 없다는 아베 정권 때의 주장을 반복한 것입니다.

아베 전 총리는 이제 국회의원으로서 스가 정권을 지탱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퇴임 후에도 자신이 못다 한 우경화 행보를 계속 이끌어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