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범정부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발족…“청년, 정책의 주체로”
입력 2020.09.18 (18:40) 수정 2020.09.18 (19:38) 정치
청년이 직접 참여하는 범정부 청년 정책 컨트롤타워가 공식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정부는 오늘(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1차 청년정책조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152개 정부 위원회에 대해 청년 참여를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시행 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청년을 위한 정책’이 ‘청년에 의한 정책’으로 바뀌는 첫걸음을 내딛는 날”이라며 “앞으로 청년은 정부 정책의 주체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장·차관들을 향해선 “청년 실업은 국가재난으로, 일자리를 최우선으로 해 청년 문제를 반드시 해결한다는 각오로 임해달라”며 “획기적 대책을 함께 강구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청년정책위는 청년기본법에 따라 총리실 산하에 설치되는 청년 정책 총괄 기구로 청년 정책을 만들고 심의, 조정하는 업무를 맡습니다.

위원장인 정 총리 등 정부위원 20명과 민간 부위원장인 이승윤 중앙대 교수 등 민간위원 20명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민간위원 중 절반 이상인 12명은 만 34세 이하의 청년입니다.

정부는 청년정책위 민간위원들이 제안한 기본 틀을 바탕으로 오는 11월쯤 청년정책 기본계획 초안을 마련한 뒤 공청회 등을 거쳐 12월쯤 확정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범정부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발족…“청년, 정책의 주체로”
    • 입력 2020-09-18 18:40:49
    • 수정2020-09-18 19:38:02
    정치
청년이 직접 참여하는 범정부 청년 정책 컨트롤타워가 공식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정부는 오늘(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1차 청년정책조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152개 정부 위원회에 대해 청년 참여를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시행 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청년을 위한 정책’이 ‘청년에 의한 정책’으로 바뀌는 첫걸음을 내딛는 날”이라며 “앞으로 청년은 정부 정책의 주체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장·차관들을 향해선 “청년 실업은 국가재난으로, 일자리를 최우선으로 해 청년 문제를 반드시 해결한다는 각오로 임해달라”며 “획기적 대책을 함께 강구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청년정책위는 청년기본법에 따라 총리실 산하에 설치되는 청년 정책 총괄 기구로 청년 정책을 만들고 심의, 조정하는 업무를 맡습니다.

위원장인 정 총리 등 정부위원 20명과 민간 부위원장인 이승윤 중앙대 교수 등 민간위원 20명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민간위원 중 절반 이상인 12명은 만 34세 이하의 청년입니다.

정부는 청년정책위 민간위원들이 제안한 기본 틀을 바탕으로 오는 11월쯤 청년정책 기본계획 초안을 마련한 뒤 공청회 등을 거쳐 12월쯤 확정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