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헤드라인]
입력 2020.09.18 (18:58) 수정 2020.09.18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시, 전광훈·사랑제일교회 46억 손배 소송

서울시가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를 상대로 46억여 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거짓 자료를 제출하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했다는 서울시 입장에 대해 교회 측은 강력 반발했습니다.

‘감염 경로 미확인’ 증가세…재확산에 헌혈 급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백 명을 웃돌고 있는 가운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의 비중도 계속 늘고 있습니다. 감염 재확산에 헌혈이 줄면서 혈액보유량이 적정량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택배 분류 거부’ 철회…“추석 때 분류 인력 투입”

다음 주부터 배송 전 분류작업 거부를 예고했던 택배기사들이, 결정을 철회했습니다. 추석 성수기에 분류작업과 배송 지원 인력을 추가 투입하겠다는 정부와 택배업계의 안을 받아들였습니다.

‘라면 끓이다 참변’ 형제 중태…온정의 손길도

라면을 끓이려다 불이 나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들의 상태가 여전히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민센터 등에는 형제를 돕고 싶다는 연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 [뉴스7 헤드라인]
    • 입력 2020-09-18 18:58:42
    • 수정2020-09-18 19:44:18
    뉴스 7
서울시, 전광훈·사랑제일교회 46억 손배 소송

서울시가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를 상대로 46억여 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거짓 자료를 제출하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했다는 서울시 입장에 대해 교회 측은 강력 반발했습니다.

‘감염 경로 미확인’ 증가세…재확산에 헌혈 급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백 명을 웃돌고 있는 가운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의 비중도 계속 늘고 있습니다. 감염 재확산에 헌혈이 줄면서 혈액보유량이 적정량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택배 분류 거부’ 철회…“추석 때 분류 인력 투입”

다음 주부터 배송 전 분류작업 거부를 예고했던 택배기사들이, 결정을 철회했습니다. 추석 성수기에 분류작업과 배송 지원 인력을 추가 투입하겠다는 정부와 택배업계의 안을 받아들였습니다.

‘라면 끓이다 참변’ 형제 중태…온정의 손길도

라면을 끓이려다 불이 나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들의 상태가 여전히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민센터 등에는 형제를 돕고 싶다는 연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