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상직 “이스타 해고 안타깝지만 경영자가 알아서 할 일”
입력 2020.09.18 (19:32) 수정 2020.09.18 (19:47)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은 오늘(18) 국회에서 이스타항공의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창업자로서 굉장히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면서도, 지분을 헌납했기 때문에 더는 할 것은 없다며, 경영할 사람들과 매각 주관사가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당 윤리감찰단의 조사에 대해서는 충분히 소명하겠다면서도, 질문 목적이 뭐냐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 이상직 “이스타 해고 안타깝지만 경영자가 알아서 할 일”
    • 입력 2020-09-18 19:32:30
    • 수정2020-09-18 19:47:20
    뉴스7(전주)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은 오늘(18) 국회에서 이스타항공의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창업자로서 굉장히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면서도, 지분을 헌납했기 때문에 더는 할 것은 없다며, 경영할 사람들과 매각 주관사가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당 윤리감찰단의 조사에 대해서는 충분히 소명하겠다면서도, 질문 목적이 뭐냐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