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옥천서 ‘대청호 규제’ 정책협의체 첫 출범
입력 2020.09.18 (19:36) 수정 2020.09.18 (19:39)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청호 규제 개선을 위한 협의체가 옥천에서 처음 구성됐습니다.

옥천군수와 군의원, 시민단체, 기관단체장 등 31명으로 구성된 대청호 정책협의회는 오늘 출범식을 연 뒤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협의체는 현재 환경부와 옥천군에서 각각 조사하고 있는 대청호 일대 규제 현황과 피해 등을 확인하고 정부 개선 정책에 주민 의견이 반영되도록 자문 역할 등을 할 계획입니다.

옥천군은 전체 면적의 84%가량이 대청호 수질 보전 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돼 개발 등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 옥천서 ‘대청호 규제’ 정책협의체 첫 출범
    • 입력 2020-09-18 19:36:46
    • 수정2020-09-18 19:39:19
    뉴스7(청주)
대청호 규제 개선을 위한 협의체가 옥천에서 처음 구성됐습니다.

옥천군수와 군의원, 시민단체, 기관단체장 등 31명으로 구성된 대청호 정책협의회는 오늘 출범식을 연 뒤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협의체는 현재 환경부와 옥천군에서 각각 조사하고 있는 대청호 일대 규제 현황과 피해 등을 확인하고 정부 개선 정책에 주민 의견이 반영되도록 자문 역할 등을 할 계획입니다.

옥천군은 전체 면적의 84%가량이 대청호 수질 보전 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돼 개발 등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