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코로나는 중국과 WHO 책임”…시진핑 “정치 쟁점화 거부”
입력 2020.09.23 (07:06) 수정 2020.09.23 (07: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인해 유엔 총회의 각국 지도자 연설이 화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중국과 세계보건기구의 책임론을 다시 제기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은 정치 쟁점화를 거부한다며 미국을 겨냥한 발언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은 작정한 듯 중국을 겨냥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전 세계에 전염병을 퍼뜨린 건 중국이라고 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 초기 이 전염병을 세계에 퍼뜨린 나라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바로 중국에 말입니다."]

더 나아가 세계보건기구도 책임이 있다고 했습니다.

코로나 사태 초기에 사람 간 감염 가능성이 없다고 해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겁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과 중국에 의해 통제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는 바이러스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염된다는 증거가 없다고 거짓 선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이 수백만 톤의 해양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고 있고, 다른 어떤 나라들보다 많이 독성 물질을 대기에 방출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거의 미국의 두 배 수준입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화상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을 직접 겨냥하진 않았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지금 세계는 몇백 년 동안 경험해 보지 못했던 대격변을 겪고 있습니다. 갑작스런 전염병의 공격과 증세로 인해 전 세계가 엄중한 시련에 직면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정치화하고 쟁점화하는 것은 거부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개발하면 개도국에 우선 공급하겠다면서 우군 확보에 나섰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지금 중국이 개발 중인 몇몇 코로나19 백신들은 3상 임상 시험 단계에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도 높은 책임론 공세에 시진핑 주석은 일단 직접 맞대응은 피하는 모양샙니다.

하지만 미·중 두 나라의 갈등이 유엔을 무대로도 확산되고 있다는 건 예사롭지 않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정재숙
  • 트럼프 “코로나는 중국과 WHO 책임”…시진핑 “정치 쟁점화 거부”
    • 입력 2020-09-23 07:06:52
    • 수정2020-09-23 07:13:50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로 인해 유엔 총회의 각국 지도자 연설이 화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중국과 세계보건기구의 책임론을 다시 제기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은 정치 쟁점화를 거부한다며 미국을 겨냥한 발언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은 작정한 듯 중국을 겨냥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전 세계에 전염병을 퍼뜨린 건 중국이라고 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 초기 이 전염병을 세계에 퍼뜨린 나라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바로 중국에 말입니다."]

더 나아가 세계보건기구도 책임이 있다고 했습니다.

코로나 사태 초기에 사람 간 감염 가능성이 없다고 해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겁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과 중국에 의해 통제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는 바이러스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염된다는 증거가 없다고 거짓 선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이 수백만 톤의 해양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고 있고, 다른 어떤 나라들보다 많이 독성 물질을 대기에 방출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거의 미국의 두 배 수준입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화상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을 직접 겨냥하진 않았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지금 세계는 몇백 년 동안 경험해 보지 못했던 대격변을 겪고 있습니다. 갑작스런 전염병의 공격과 증세로 인해 전 세계가 엄중한 시련에 직면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정치화하고 쟁점화하는 것은 거부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개발하면 개도국에 우선 공급하겠다면서 우군 확보에 나섰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지금 중국이 개발 중인 몇몇 코로나19 백신들은 3상 임상 시험 단계에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도 높은 책임론 공세에 시진핑 주석은 일단 직접 맞대응은 피하는 모양샙니다.

하지만 미·중 두 나라의 갈등이 유엔을 무대로도 확산되고 있다는 건 예사롭지 않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정재숙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