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제한 조치 강화…“하루 확진 5만 명 될 수도”
입력 2020.09.23 (10:41) 수정 2020.09.23 (10:5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국 정부가 현지 시각 내일부터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지역에서 식당과 술집 등의 영업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모임 참석 인원도 결혼식은 15명, 장례식은 30명으로 줄어듭니다.

또 다음달부터 스포츠 경기에 관중 입장을 허용하려던 계획도 취소됐습니다.

전문가들이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다음달 중순 영국의 하루 확진자가 5만 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제한 조치가 강화됐습니다.
  • 영국, 제한 조치 강화…“하루 확진 5만 명 될 수도”
    • 입력 2020-09-23 10:41:37
    • 수정2020-09-23 10:53:17
    지구촌뉴스
영국 정부가 현지 시각 내일부터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지역에서 식당과 술집 등의 영업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모임 참석 인원도 결혼식은 15명, 장례식은 30명으로 줄어듭니다.

또 다음달부터 스포츠 경기에 관중 입장을 허용하려던 계획도 취소됐습니다.

전문가들이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다음달 중순 영국의 하루 확진자가 5만 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제한 조치가 강화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