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서학개미’는 300억 손실, 한화는 주가 동반 추락…“거품 붕괴?”
입력 2020.09.23 (11:0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주가 하락을 의미하는 녹색으로 뒤덮인 시황판.

특히, 한화솔루션 등 한화그룹의 상장사들 주가는 이틀 째 내리막길이었습니다.

니콜라 '사기 논란'에 이은 밀턴의 사임.

2년 전 니콜라에 1200억 원을 투자한 한화에 악재로 작용한 겁니다.

한화 측은 "미국의 조사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차분하게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니콜라에 투자한 이른바 '서학개미'들도 울상입니다.

1700억원 어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데

니콜라 주가가 20% 가까이 빠지면서 최소 340억 원 손해를 본 걸로 추정됩니다.

[김학균/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 "밀턴 회장이 100% 떳떳하다면 지금 시점에서 굳이 사임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이걸 악재로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과 주식시장의 과열이 맞물린 이번 사태가 거품 붕괴의 서막이 아니냔 시각도 나오는 가운데, 수소전기차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거란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이항구/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 : "수소차 판 전체를 흔들진 못해요. 아직 수소차라는게 초기시장 단계라서 메인으로 자리잡으려면 2030년 이후나 되야 될거고, 그동안에 부침은 있어요."]

국내 관련 업계엔 기회가 될수 있단 의견도 나옵니다.

[한병화/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 : "수소 연료전지라는 것이 배터리에 비해서 제조하기 어렵고 진입장벽이 매우 높다는 것을 저희가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우리 업체에는 사실 긍정적인..."]

니콜라 사기논란의 실체가 뭘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자막뉴스] ‘서학개미’는 300억 손실, 한화는 주가 동반 추락…“거품 붕괴?”
    • 입력 2020-09-23 11:09:23
    자막뉴스
주가 하락을 의미하는 녹색으로 뒤덮인 시황판.

특히, 한화솔루션 등 한화그룹의 상장사들 주가는 이틀 째 내리막길이었습니다.

니콜라 '사기 논란'에 이은 밀턴의 사임.

2년 전 니콜라에 1200억 원을 투자한 한화에 악재로 작용한 겁니다.

한화 측은 "미국의 조사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차분하게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니콜라에 투자한 이른바 '서학개미'들도 울상입니다.

1700억원 어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데

니콜라 주가가 20% 가까이 빠지면서 최소 340억 원 손해를 본 걸로 추정됩니다.

[김학균/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 "밀턴 회장이 100% 떳떳하다면 지금 시점에서 굳이 사임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이걸 악재로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과 주식시장의 과열이 맞물린 이번 사태가 거품 붕괴의 서막이 아니냔 시각도 나오는 가운데, 수소전기차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거란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이항구/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 : "수소차 판 전체를 흔들진 못해요. 아직 수소차라는게 초기시장 단계라서 메인으로 자리잡으려면 2030년 이후나 되야 될거고, 그동안에 부침은 있어요."]

국내 관련 업계엔 기회가 될수 있단 의견도 나옵니다.

[한병화/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 : "수소 연료전지라는 것이 배터리에 비해서 제조하기 어렵고 진입장벽이 매우 높다는 것을 저희가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우리 업체에는 사실 긍정적인..."]

니콜라 사기논란의 실체가 뭘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