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도안 복용 유치원·초등학교 설립 6개월 연기
입력 2020.09.23 (11:41) 수정 2020.09.23 (12:03)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시교육청이 도안 2-2지구에 신설을 추진중인 가칭 대전 복용 유치원과 초등학교 설립 계획을 오는 2022년 9월에서 2023년 3월로 6개월 연기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 하반기 입주가 시작되는 인근 도안 2-1지구 공동주택 2천 5백여 가구의 유·초등 학생들이 통학에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행정 소송으로 인해 해당 지역 도시개발사업이 전면 중단됐기 때문으로 대전시교육청은 법정 다툼 장기화에 대비해 학생들의 인근 학교 배치 가능 여부와 셔틀버스 운행 등의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 대전 도안 복용 유치원·초등학교 설립 6개월 연기
    • 입력 2020-09-23 11:41:34
    • 수정2020-09-23 12:03:39
    930뉴스(대전)
대전시교육청이 도안 2-2지구에 신설을 추진중인 가칭 대전 복용 유치원과 초등학교 설립 계획을 오는 2022년 9월에서 2023년 3월로 6개월 연기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 하반기 입주가 시작되는 인근 도안 2-1지구 공동주택 2천 5백여 가구의 유·초등 학생들이 통학에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행정 소송으로 인해 해당 지역 도시개발사업이 전면 중단됐기 때문으로 대전시교육청은 법정 다툼 장기화에 대비해 학생들의 인근 학교 배치 가능 여부와 셔틀버스 운행 등의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