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추가된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민간 공급 백신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
입력 2020.09.23 (13:40) 수정 2020.09.23 (13:43) 사회
제4차 추경에 반영된 105만 명분의 추가 독감 무료 접종은 민간 공급 백신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오늘(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추가경정예산을 의결하는 과정에서 기초생활수급자들과 장애연금수급자 등 105만 명분의 무료접종 예산이 반영된 것과 관련해 해당 무료접종은 “민간에 공급되어 있던 백신 물량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접종을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진행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김 총괄대변인은 “이 물량에 대해서는 저희가 아마 지금 시간적인, 물리적인 상황 등을 고려해 보면 수입을 통해서 물량을 확보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보고 있고, 또 국내의 백신 생산 기업들이 추가 생산하는 것도 가능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김 총괄대변인은 “의료계와 비용의 지원방식 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구체적인 사안은 질병관리청에서 브리핑 시에 답변드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추가된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민간 공급 백신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
    • 입력 2020-09-23 13:40:20
    • 수정2020-09-23 13:43:32
    사회
제4차 추경에 반영된 105만 명분의 추가 독감 무료 접종은 민간 공급 백신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오늘(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추가경정예산을 의결하는 과정에서 기초생활수급자들과 장애연금수급자 등 105만 명분의 무료접종 예산이 반영된 것과 관련해 해당 무료접종은 “민간에 공급되어 있던 백신 물량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접종을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진행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김 총괄대변인은 “이 물량에 대해서는 저희가 아마 지금 시간적인, 물리적인 상황 등을 고려해 보면 수입을 통해서 물량을 확보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보고 있고, 또 국내의 백신 생산 기업들이 추가 생산하는 것도 가능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김 총괄대변인은 “의료계와 비용의 지원방식 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구체적인 사안은 질병관리청에서 브리핑 시에 답변드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