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FNN, “문 대통령-스가 총리, 내일 오전 첫 전화회담 조율”
입력 2020.09.23 (16:03) 수정 2020.09.23 (16:20) 국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내일(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취임 이후 첫 전화회담을 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민영 방송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오늘(23일)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사이의 전화회담은 24일 오전에 진행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일 정상 간 전화회담이 성사되면 지난해 12월 하순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로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한 이후 9개월 만에 이뤄지는 한일 정상 간 공식 의견교환이 됩니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전화회담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FNN은 전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한일 정상 간 전화회담에선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이나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는 깊이 있는 대화가 오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지난 16일 보낸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한 답례로 19일 보낸 답신에서 한일 양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임을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발표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또한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한일 양국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도 스가 총리의 취임 당일 축하 서한에서 "스가 총리의 재임 기간 중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며 스가 내각 출범을 계기로 한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청와대는 당시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 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FNN, “문 대통령-스가 총리, 내일 오전 첫 전화회담 조율”
    • 입력 2020-09-23 16:03:43
    • 수정2020-09-23 16:20:06
    국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내일(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취임 이후 첫 전화회담을 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민영 방송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오늘(23일)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사이의 전화회담은 24일 오전에 진행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일 정상 간 전화회담이 성사되면 지난해 12월 하순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로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한 이후 9개월 만에 이뤄지는 한일 정상 간 공식 의견교환이 됩니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전화회담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FNN은 전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한일 정상 간 전화회담에선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이나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는 깊이 있는 대화가 오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지난 16일 보낸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한 답례로 19일 보낸 답신에서 한일 양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임을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발표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또한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한일 양국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도 스가 총리의 취임 당일 축하 서한에서 "스가 총리의 재임 기간 중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며 스가 내각 출범을 계기로 한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청와대는 당시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 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