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종전선언으로 초침이라도 움직이게 하려한 것…인내심 갖고 준비”
입력 2020.09.23 (16:04) 수정 2020.09.23 (16:10) 정치
청와대는 오늘(23일, 한국시간) 새벽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오늘 메시지를 냈다고 해서 당장 현실화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인내심을 갖고 내일을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종전선언의 실현 가능성을 어느 정도로 보고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치 지도자의 연설은 의지와 신념의 표현”이라며 “이런 취지에서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하는 종전선언을 통해 항구적 평화의 길로 들어서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한반도의 정전체제를 공고한 평화체제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이며, 이는 남북 정상의 판문점선언이나 북미 정상의 공동성명 등을 통해 합의한 내용이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현재는 (남북 및 북미) 대화는 중단되고 시간은 속절없이 흐르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이런 교착을 뚫고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시계의 분침, 초침이라도 움직이게 하려고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靑 “종전선언으로 초침이라도 움직이게 하려한 것…인내심 갖고 준비”
    • 입력 2020-09-23 16:04:56
    • 수정2020-09-23 16:10:05
    정치
청와대는 오늘(23일, 한국시간) 새벽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오늘 메시지를 냈다고 해서 당장 현실화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인내심을 갖고 내일을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종전선언의 실현 가능성을 어느 정도로 보고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치 지도자의 연설은 의지와 신념의 표현”이라며 “이런 취지에서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하는 종전선언을 통해 항구적 평화의 길로 들어서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한반도의 정전체제를 공고한 평화체제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이며, 이는 남북 정상의 판문점선언이나 북미 정상의 공동성명 등을 통해 합의한 내용이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현재는 (남북 및 북미) 대화는 중단되고 시간은 속절없이 흐르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이런 교착을 뚫고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시계의 분침, 초침이라도 움직이게 하려고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