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도기획K] 투명한 유리벽에 ‘쿵’…야생 조류 수난사
입력 2020.09.23 (19:45) 수정 2020.09.23 (19:55)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멸종위기나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새들이 하루에도 십여 마리 이상 죽어가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방음벽인데요.

새들의 무덤이 된 방음벽, 보도기획K 에서 취재했습니다.
  • [보도기획K] 투명한 유리벽에 ‘쿵’…야생 조류 수난사
    • 입력 2020-09-23 19:45:03
    • 수정2020-09-23 19:55:26
    뉴스7(청주)
[앵커]

멸종위기나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새들이 하루에도 십여 마리 이상 죽어가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방음벽인데요.

새들의 무덤이 된 방음벽, 보도기획K 에서 취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