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확진자 동선 공개…“경제 타격” vs “시민 불안”
입력 2020.09.23 (21:47) 수정 2020.09.23 (21:53)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상공인의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지난 7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공개를 최소화시켰는데요,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과 감염경로를 모르는 환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지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북 경주시의 한 펜션.

지난 4월 확진자가 다녀간 인근 다른 펜션이 경주시 홈페이지에 공개되면서 예약 취소율이 90%에 달했습니다.

주변에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 펜션까지 타격을 입은 겁니다.

[박강희/펜션 업주 : "(시민으로서는) 안전을 위해서 (공개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데, 숙박업소 업주 입장에서는 우리 집에 만약에 확진자가 다녀가서 업소 이름이 공개된다고 하면 상당한 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같은 부작용 때문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동선 공개 기준을 최소화한 권고안을 마련해 지난 7월부터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권고안에 불과해 상당수 자치단체는 자체 기준으로 동선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지역감염 사례가 계속되고 있는 포항과 경주에서는 상세 공개를 요구하는 민원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경주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주민들이) 시청에서 왜 동선을 감추느냐 안 밝히고, 무슨 다른 의도 있느냐고…. (이동 경로에) 시간도 안 해놓으면 그전에는 (민원이) 더 심했거든요."]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만큼 동선 공개 기준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큽니다.

[김종현/경주시 성건동 : "예전에는 공개돼서 예방할 수 있어서 좋았는데, 지금은 공개가 안 되니까 확진자들이 어디서 감염이 됐는지 모르니까…."]

방역과 민생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정부와 자치단체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 확진자 동선 공개…“경제 타격” vs “시민 불안”
    • 입력 2020-09-23 21:47:15
    • 수정2020-09-23 21:53:03
    뉴스9(대구)
[앵커]

소상공인의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지난 7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공개를 최소화시켰는데요,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과 감염경로를 모르는 환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지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북 경주시의 한 펜션.

지난 4월 확진자가 다녀간 인근 다른 펜션이 경주시 홈페이지에 공개되면서 예약 취소율이 90%에 달했습니다.

주변에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 펜션까지 타격을 입은 겁니다.

[박강희/펜션 업주 : "(시민으로서는) 안전을 위해서 (공개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데, 숙박업소 업주 입장에서는 우리 집에 만약에 확진자가 다녀가서 업소 이름이 공개된다고 하면 상당한 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같은 부작용 때문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동선 공개 기준을 최소화한 권고안을 마련해 지난 7월부터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권고안에 불과해 상당수 자치단체는 자체 기준으로 동선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지역감염 사례가 계속되고 있는 포항과 경주에서는 상세 공개를 요구하는 민원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경주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주민들이) 시청에서 왜 동선을 감추느냐 안 밝히고, 무슨 다른 의도 있느냐고…. (이동 경로에) 시간도 안 해놓으면 그전에는 (민원이) 더 심했거든요."]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만큼 동선 공개 기준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큽니다.

[김종현/경주시 성건동 : "예전에는 공개돼서 예방할 수 있어서 좋았는데, 지금은 공개가 안 되니까 확진자들이 어디서 감염이 됐는지 모르니까…."]

방역과 민생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정부와 자치단체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