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국내 기업 8곳 참여
입력 2020.09.23 (23:21) 수정 2020.09.24 (01:00)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 앞바다에 200M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석유공사가 국내 8개 전문기업과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와 업무협약을 맺은 세진중공업 등 8개 전문기업은 앞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설비에 필요한 변전설비와 부유체 등을 개발하고 실제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입니다.

앞서 이달 초 석유공사는 현대중공업과도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한 가운데, 오는 2025년 사업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국내 기업 8곳 참여
    • 입력 2020-09-23 23:21:10
    • 수정2020-09-24 01:00:53
    뉴스7(울산)
울산 앞바다에 200M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석유공사가 국내 8개 전문기업과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와 업무협약을 맺은 세진중공업 등 8개 전문기업은 앞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설비에 필요한 변전설비와 부유체 등을 개발하고 실제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입니다.

앞서 이달 초 석유공사는 현대중공업과도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한 가운데, 오는 2025년 사업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