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여성단체, ‘시정 파탄’ 오거돈 前 시장 손해배상 청구
입력 2020.09.24 (07:50) 수정 2020.09.24 (08:50)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여성시민단체가 직원 강제추행 혐의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해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습니다.

부산여성100인행동은 오 전 시장이 직원 성추행으로 시장직을 중도 사퇴해 시정을 파탄내고 내년에 있을 보궐 선거로 수백억 원의 세금을 낭비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장에는 소송에 동참하는 시민 5,500여 명의 서명이 함께 제출됐습니다.
  • 부산여성단체, ‘시정 파탄’ 오거돈 前 시장 손해배상 청구
    • 입력 2020-09-24 07:50:36
    • 수정2020-09-24 08:50:47
    뉴스광장(부산)
부산여성시민단체가 직원 강제추행 혐의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해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습니다.

부산여성100인행동은 오 전 시장이 직원 성추행으로 시장직을 중도 사퇴해 시정을 파탄내고 내년에 있을 보궐 선거로 수백억 원의 세금을 낭비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장에는 소송에 동참하는 시민 5,500여 명의 서명이 함께 제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