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종인 “北 야만적 행태에 분노…文 종전선언 무책임”
입력 2020.09.24 (10:25) 정치
서해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하고 화장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북한의 야만적 행태에 커다란 분노를 느낀다”라며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인데도 정부가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답답한 노릇”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오늘(24일)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가 북한에 당당한 태도를 갖고 조치를 취하고, 사건 전반 과정을 소상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과거 박왕자 씨 피격 사건 때나 지금이나 전혀 변한 게 없다. 핵과 미사일은 더욱 고도화되고 인권 문제도 더욱 심각해진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달라진 게 없는데 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선언을 운운했다”면서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당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인 박진 의원도 “북한이 근본적으로 대남정책을 바꾸고 북핵 폐기를 하지 않는 한 종전선언은 허황된 구호란 게 다시 한번 여실히 확인됐다”고 했고, 성일종 비대위원도 “종전선언의 정치적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정부가 국민을 속인 건 아니냐”며 은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배준영 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정부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제안 이벤트에 국민의 생명을 뒷전으로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을 가벼이 여기지 않는다면 청와대는 즉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라”고 요구했습니다.
  • 김종인 “北 야만적 행태에 분노…文 종전선언 무책임”
    • 입력 2020-09-24 10:25:50
    정치
서해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하고 화장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북한의 야만적 행태에 커다란 분노를 느낀다”라며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인데도 정부가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답답한 노릇”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오늘(24일)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가 북한에 당당한 태도를 갖고 조치를 취하고, 사건 전반 과정을 소상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과거 박왕자 씨 피격 사건 때나 지금이나 전혀 변한 게 없다. 핵과 미사일은 더욱 고도화되고 인권 문제도 더욱 심각해진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달라진 게 없는데 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선언을 운운했다”면서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당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인 박진 의원도 “북한이 근본적으로 대남정책을 바꾸고 북핵 폐기를 하지 않는 한 종전선언은 허황된 구호란 게 다시 한번 여실히 확인됐다”고 했고, 성일종 비대위원도 “종전선언의 정치적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정부가 국민을 속인 건 아니냐”며 은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배준영 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정부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제안 이벤트에 국민의 생명을 뒷전으로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을 가벼이 여기지 않는다면 청와대는 즉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