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TS, 두 번째 유엔 연설…“삶은 계속된다, 함께 살아내자”
입력 2020.09.24 (10:42) 수정 2020.09.24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2018년에 이어 두 번째 유엔 총회 연설에 나섰습니다.

이번엔 화상 연설이었는데,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전 세계의 청년들에게 "삶은 계속되니 함께 살아내자"는 희망과 연대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들어보시죠.

뉴욕에서 한보경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리더 RM이 2년 전 첫 유엔 연설 당시를 떠올리며 먼저 말문을 열었습니다.

[RM/방탄소년단 : "유엔 총회에 참석한 청년, 세상을 살아가는 세계 시민으로, 우리 앞에 놓인 무한한 가능성을 가슴 뛰게 상상했습니다. 그러나 그 상상 속에 코로나19는 없었습니다."]

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아서 처음엔 모두 절망했다고 했습니다.

[지민/방탄소년단 : "할 수 있는 건 창밖을 내다보는 것뿐이었고, 갈 수 있는 곳은 제 방 안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갇힌 공간 안에서 다시 모두 함께 음악을 만드는 데 열중하게 됐다고 했습니다.

[슈가/방탄소년단 : "좁은 방 안이었지만, 저와 우리의 세계는 넓게 펼쳐져 있었습니다. 악기와 스마트폰, 그리고 팬들이 그 세상 안에 존재했기 때문이죠."]

오히려 멈추지 않고 흐르는 시간, 시간이 더 소중해졌고, 그래서 포기할 수 없었다며, 같은 시간을 살아 내고 있는 전 세계의 청년들을 위로했습니다.

[뷔/방탄소년단 : "지금의 상황에 많이 답답하고 우울해졌지만, 메모를 하고, 노래를 만들며, 나에 대해 돌아보기도 했습니다."]

[제이홉/방탄소년단 : "우리 일곱 멤버들은 함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음악이기에 모든 것에 솔직할 수 있었고요."]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이란 걸 기억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진/방탄소년단 :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을 아껴 주고, 격려해 주고, 가장 즐겁게 해 주는 일입니다."]

[정국/방탄소년단 :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우리의 목소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줄 수 있다면, 우린 그러길 원하고 계속 움직일 것입니다."]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습니다.

[RM/방탄소년단 : "내일의 해가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습니다."]

["life goes on."]

["Let's live on!"]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김철
  • BTS, 두 번째 유엔 연설…“삶은 계속된다, 함께 살아내자”
    • 입력 2020-09-24 10:42:17
    • 수정2020-09-24 11:03:46
    지구촌뉴스
[앵커]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2018년에 이어 두 번째 유엔 총회 연설에 나섰습니다.

이번엔 화상 연설이었는데,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전 세계의 청년들에게 "삶은 계속되니 함께 살아내자"는 희망과 연대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들어보시죠.

뉴욕에서 한보경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리더 RM이 2년 전 첫 유엔 연설 당시를 떠올리며 먼저 말문을 열었습니다.

[RM/방탄소년단 : "유엔 총회에 참석한 청년, 세상을 살아가는 세계 시민으로, 우리 앞에 놓인 무한한 가능성을 가슴 뛰게 상상했습니다. 그러나 그 상상 속에 코로나19는 없었습니다."]

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아서 처음엔 모두 절망했다고 했습니다.

[지민/방탄소년단 : "할 수 있는 건 창밖을 내다보는 것뿐이었고, 갈 수 있는 곳은 제 방 안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갇힌 공간 안에서 다시 모두 함께 음악을 만드는 데 열중하게 됐다고 했습니다.

[슈가/방탄소년단 : "좁은 방 안이었지만, 저와 우리의 세계는 넓게 펼쳐져 있었습니다. 악기와 스마트폰, 그리고 팬들이 그 세상 안에 존재했기 때문이죠."]

오히려 멈추지 않고 흐르는 시간, 시간이 더 소중해졌고, 그래서 포기할 수 없었다며, 같은 시간을 살아 내고 있는 전 세계의 청년들을 위로했습니다.

[뷔/방탄소년단 : "지금의 상황에 많이 답답하고 우울해졌지만, 메모를 하고, 노래를 만들며, 나에 대해 돌아보기도 했습니다."]

[제이홉/방탄소년단 : "우리 일곱 멤버들은 함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음악이기에 모든 것에 솔직할 수 있었고요."]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이란 걸 기억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진/방탄소년단 :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을 아껴 주고, 격려해 주고, 가장 즐겁게 해 주는 일입니다."]

[정국/방탄소년단 :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우리의 목소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줄 수 있다면, 우린 그러길 원하고 계속 움직일 것입니다."]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습니다.

[RM/방탄소년단 : "내일의 해가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습니다."]

["life goes on."]

["Let's live on!"]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김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